2018.09.05 22:02


 

 

 

 





국어의 기술 0,1,2를 모두 봤었는데 저자의 수능 국어영역에 대한 통찰력에 감탄했었습니다.

그래서 외전인 '결국은 어휘력'도 보게 되었는데, 제가 느끼기에 이 책은 '어휘 겸 배경지식 특강'쯤 되는 것 같습니다.











수능 국어에서 배경지식의 영향력이 절대적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많으면 좋은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수능 국어영역의 정답은 절대적으로 시험지 위의 지문에 근거하므로, 배경지식으로 지문을 안 읽고 풀 수는 없겠죠.

하지만 읽고 푸는 속도를 변화시킬 수는 있습니다. 운이 좋으면 시간을 상당히 단축하게 되기도 합니다.


(ex. 2016년 9월 모평 28~33번에 해당하는 비문학 지문은 음악에 관련된 지문으로, 

음악 이론을 어느 정도 알고 있다면 비교적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배경지식을 쌓는 원론적인 방법은 결국 지식을 여기저기에서 많이 접해 보는 것일 텐데, (예를 들어 책을 읽는 것)

이상적인 길이긴 하지만 수험생으로서 시간이 충분하지 않을 확률이 높습니다.


그래서 저의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런 책을 공부하고 잘 알려져 있는 교양 서적 몇 권을 읽어 보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하면서도 효율적인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25일로 나누어서 공부할 수 있도록 되어 있고 수능과 모의고사에서 가끔씩 출제되곤 하는 한자 성어와 속담도 있습니다.





 

 





들어가는 말에서 최소 2회독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어떤 책이든 한 번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가 다시 처음으로 돌아오면 느낌이 아주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짧고 간결하게 소개되는 어휘도 있지만 일부 어휘는 많은 예문과 함께 아주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출제된 비문학 지문 한 문단 정도가 주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더 깊은 이해가 필요한 개념은 '특강'에서 더 자세히 다루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루 분량이 끝날 때마다 확인 문제가 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