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19:34
















나카츠 성을 나와 거대한 이온몰에 갔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가장 큰 이온몰은 오키나와에 있는데 그곳은 거의 제2롯데월드몰의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 이온몰은 그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꽤 큽니다. 
















그런대로 합리적인 가격의 의류 브랜드 GU에서 많은 옷을 샀습니다.












따뜻해 보이는 귀여운 신발이 눈에 띄네요.














생과일 주스를 파는 어느 카페에서 메론 주스를 사 먹었는데, 

어딘지 애매한 맛이지만 메론을 그대로 갈아 넣었다는 점은 의미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붕어빵도 먹었습니다. 


하얀 붕어빵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재미있다고 생각하며 샀는데 알고 보니 떡이었습니다.^&^


나머지 세 개의 붕어빵은 속재료가 모두 다릅니다. 초코크림이 들어간 것도 있었죠.














다이소에서 몇 가지 물건들을 사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드럭스토어에서 핫팩과 시세이도 퍼펙트휩 등을 샀습니다.

국내 제품에 비해 핫팩의 가격과 성능(온도, 지속시간)이 모두 좋았습니다.















마트에서 엄청난 양의 식료품도 샀습니다. 

도시락, 메론 빵, 시치미, 쯔유, 와사비, 각종 젤리, 킷캣, 푸딩 등이 기억나네요.












Posted by 깜찍이^^
2017.09.27 22:13

 

 






사가 현은 그다지 큰 도시는 아닙니다. 사람도 많지 않고 풍경도 도시적이라기보다는 자연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재미있게도 이런 사가에는 대규모의 쇼핑센터가 있습니다. 유메타운입니다!


유메타운 외에도 꽤 규모가 있는 쇼핑 장소들이 많았습니다만 유메타운이 가장 컸던 것 같네요.






 

 

 

 

 

 





양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큰 유메타운에 도착했습니다.




 

 

 

 

 

 




건물에 들어가자마자 시선을 끌 만한 것들이 가득합니다.





 

 

 






눈에 띄는 것들이 많아서 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꽤 재미있습니다.





 

 

 

 

 

 






'GU'. 오늘의 주제입니다.


유메타운 안에 여러 가게와 식당이 있기 때문에 나누어서 살펴볼 것인데 

오늘은 이 GU가 주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흥미로운 곳이었습니다. 비교적 저렴하게 의류를 파는 곳이었죠.


마치 몇 년 전의 유니클로가 그랬듯이 말입니다.





 

 

 

 

 

 

 

 




기본적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예쁜 이 셔츠를 포함한 여러 옷을 샀습니다.










유메타운의 분위기와 GU에 대해 보았습니다.

유메타운에 대한 글은 몇 편 더 이어집니다! ^^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