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9. 14. 15:20

고대~근대 편 (출처: aladin.co.kr)

 

 

 

 

 

 

 

 

 

현대 편 (출처: aladin.co.kr)

 

 

 

 

처음에는 가볍게 읽기 좋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각 이야기의 마지막 부분마다 ‘이랬다면 어땠을까’ 하는 IF가 제시됩니다. 역사책에 IF가 있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 책의 경우 그럴듯하기도 하고 재미도 있어서 나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두 권을 다 읽다 보면 은근히 세계사 상식이 쌓이는 느낌입니다. 특히 현대 편에서는 베트남 전쟁 발발 시의 상황 등 여러 번 등장하는 소재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전에는 잘 몰랐던 사실 관계들에 익숙해질 수 있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9. 14. 15:13

출처: aladin.co.kr

 

 

 

 

 

 

 

 

 

전자책이 잘 읽히는 날이 있는가 하면 종이책이 잘 읽히는 날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책을 읽었던 시기에는 대체로 후자였습니다. 이 책은 처음에 전자책으로 읽다가 한동안 흐름이 끊어졌었습니다. 그래서 도서관에서 종이책을 빌려 놓았다가 어느 날 그 흐름을 다시 이어 붙였습니다. 저자 팰런의 이야기는 다른 책에서 언급된 것을 본 적이 있어서 대략 이런 인물이 있는 줄은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글을 직접 읽으니 역시 느낌이 다르네요. 그는 자신 성격의 매력적인 부분과 좋지 않은 부분 및 자신의 과거 만행들까지 (범죄는 아니지만 확실히 만행 정도의 표현은 쓸 만한 일들이 많았습니다.) 진솔하게 밝힙니다. 그래서 서문에 이 책을 보고 지인들이 자신과 의절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말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여하튼 이런 식으로 보통 사람들에게서는 발견하기 어려운 종류의 결점을 드러내 놓고 밝히는 글들에는 몇 가지 부류가 있다고 추측하는 중입니다. 뜻있는 진솔함이거나, 자신이 이렇게 맛이 간 사람이라는 허세거나, 자존감이 낮거나 해서 자신의 성격을 실제보다 너무 나쁘게 평가했거나 등등의 경우가 있을 수 있겠죠. 제임스 팰런은 첫 번째 경우인 것으로 보입니다. 묘사가 풍부하고 구체적이며 또한 믿을 만하다는 생각입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9. 14. 15:01

출처: aladin.co.kr

 

 

 

 

 

 

 

 

 

부제목이 '사고의 첨단을 찾아 떠나는 여행'인데 아주 적절하다고 봅니다. 책을 열면서 가벼운 내용일지 무거운 내용일지 궁금했는데 완독에 걸린 시간이 제법 길었던 것을 보면 가볍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쯤 되면 저자가 어떻게 이토록 많은 것을 깊이까지 갖춰서 알고 있는지 신기해질 정도였습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이야기로는 우선 앨런 튜링에 대한 것이 있었습니다. 이 책에서는 튜링이 자살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또한 ‘이미테이션 게임’이 튜링의 성격을 실제와 다르게 묘사했다면서 그는 동료들에게 상냥한 사람이었다고 말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동시대의 다른 인물을 다루다가 튜링에 대해 언급하는 부분도 몇 번 있었습니다. 그 내용들을 봐도 그는 우리가 갖기 쉬운 이미지와는 달리 성격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에미 뇌터가 제시한 아름다운 이론에 대한 이야기도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이론의 요지는 한마디로 “‘○○ 보존의 법칙’은 어떤 ‘대칭성’과 관련이 있다.”였다고 하네요.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9. 14. 14:57

출처: aladin.co.kr

 

 

 

 

 

 

 

 

 

전부터 관심이 있었지만 정작 읽어보지는 못하고 있었던 작품인 위대한 개츠비를 오디오북으로 들어봤습니다. 오디오북이므로 모든 텍스트를 담지 않고 간결하게 정리해 놓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전체적인 줄거리를 따라가는 것에는 별 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따라가기 딱 좋은 밀도였습니다. 주요 인물들 모두 특징을 잡기가 좋은데 서술자인 닉만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이건 서술자를 객관적인 사람으로 만들기 위한 의도적인 조치인 것 같기도 하네요. 또한 주요 인물들 중 가장 멀쩡한 사람도 닉이었다는 생각입니다. 그는 딱히 비윤리적인 일을 주도한 적도 없는 데다가 인간에 대한 존중과 선의를 갖고 있으니까요.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