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5 11:00

 

 

 

 

 

 

 

 

 

 

 

 

 

즉흥적인 기츠키 성 방문은 굉장히 재미있고 유쾌한 경험이었습니다.

 

성을 나서 점심을 먹을 식당을 찾았습니다.

 

 

 

 

 

 

 

 

 

 

 

 

 

 

 

 

 

 

기츠키 성 근처에는 식당이 여러 곳 있습니다.

 

그 중 가장 관심 가는 곳에 들어갔습니다.

 

 

 

 

 

 

 

 

 

 

 

 

 

 

 

 

 

 

 

괜찮은 식당이었지만, 저에게는 엄청나게 맛있는 곳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그럭저럭 나쁘지 않은 식당이었습니다.

 

 

 

 

 

 

 

 

 

 

 

 

 

 

 

 

 

 

커다란 새우 튀김을 얹은 밥이네요.

 

 

 

 

 

 

 

 

 

 

 

 

 

 

 

 

역시 새우 튀김과 함께 있는 우동입니다.

 

 

 

 

 

 

 

 

 

 

 

 

 

 

 

 

 

굴 야채 튀김을 누룽지 같은 밥이 감싸고 있는 요리도 있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7.02.04 14:00

 

 

 

 

 

 

 

 

 

 

 

 

 

 

시간은 남고 할 일은 없어 오이타 공항 근처를 탐색해서 기츠키 성을 찾아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찾아낸 이곳은 숨겨진 명소였습니다.

 

 

 

 

 

 

 

 

 

 

 

 

 

 

 

 

 

 

기츠키 성의 전경입니다.

 

역광으로 인해 사진이 잘 보이지 않네요. 직접 보면 더욱 근사합니다.

 

 

 

 

 

 

 

 

 

 

 

 

 

 

 

 

 

무료 와이파이가 있다는 표지판이 있습니다.

 

음성 안내로 연결되는 QR코드도 그려져 있군요.

 

 

 

 

 

 

 

 

 

 

 

 

 

 

 

 

 

 

 

 

 

멋진 경치도 볼 수 있습니다.

 

이곳에도 드럭스토어 모리가 있네요.

 

 

 

 

 

 

 

 

 

 

 

 

 

 

 

 

 

 

성 안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경치를 좀 더 담은 후 기츠키 성의 내부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굉장히 친절한 직원 분이 맞아 주십니다.

 

사진은 기츠키 마을에 대한 브로슈어입니다. 보이는 것처럼 한국어도 지원됩니다.

 

 

 

 

 

 

 

 

 

 

 

 

 

 

 

 

 

입장료는 그다지 높지 않고 초,중학생의 경우 성인보다 낮습니다.

 

 

 

 

 

 

 

 

 

 

 

 

 

 

 

 

 

 

기념 스탬프도 찍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것 역시 좋은 추억이 되어 주곤 하죠.

 

 

 

 

 

 

 

 

 

 

 

 

 

 

 

 

 

 

 

내부는 이렇게 박물관처럼 꾸며져 있었습니다.

 

 

 

 

 

 

 

 

 

 

 

 

 

 

 

 

 

많은 컨텐츠들이 전시되어 있어 기대보다 더욱 재미있는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찾아오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았습니다. 아마도 잘 알려지지 않아서인 것 같습니다.

혹은 그저 제가 갔을 때 하필 방문객이 거의 없었던 것일 수도 있지만요.

 

 

 

 

 

 

 

 

 

 

 

 

 

 

 

 

 

 

어떤 동상들은 팔이 부러져 있군요.

 

그렇게 만들어진 것인지 언젠가 훼손된 것인지 궁금해지네요.

 

 

 

 

 

 

 

 

 

 

 

 

 

 

 

 

여러 층을 계속 올라가며 관람하다 보면 꼭대기 층에 도달합니다.

 

많이 본 것 같은데 누구인지 모르겠는 어느 일본인의 사진이 있네요.

 

 

 

 

 

 

 

 

 

 

 

 

 

 

 

 

 

 

성의 꼭대기에서 내려다보는 경치도 일품이었습니다.

 

바람이 제법 많이 불어 휴대전화를 놓치지 않게 꽉 잡고 사진을 찍어야 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