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17. 17:10

 

 

 

 

 

 

 

 

 

많은 수학 인강 선생님들께서 본인의 이름을 건 실전모의고사(실모)를 제작하십니다. 저는 현우진 선생님의 실모 '킬링캠프 (Killing Camp)'를 풀었습니다. 제가 기억하기로 온라인 킬링캠프는 6월 모평 후에 Season 1이 나왔고, 9월 모평 후에 Season 2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각 Season마다 세 회분의 시험지, OMR 세 장, 해설지가 들어 있었습니다.

 

 

 

 

 

 

일단 킬링캠프는 쉬운 시험지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OT에서도 이 시험지는 난이도가 제법 있으며 쉽다고 말하는 사람들 중에는 '허언친구'가 많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물론 가끔씩 수학을 대단히 잘해서 웬만한 실모는 쉽게 느껴지는 친구들도 있긴 하겠지만요.)

 

그리고 킬링캠프의 장점은 앞으로 나올 문제를 대비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평가원 시험에서 아직 나온 적이 없는 소재들 중에 곧 출제될 가능성이 있는 것들을 활용해 제작된 문제들이 꽤 많습니다. 이런 부분은 선생님 자체의 특징이기도 해서, 뉴런 등의 다른 강의에서도 그런 소재들을 짚어 주십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 12. 17. 00:48

 

 

 

 

 

 

 

 

 

콘크리트는 현우진 선생님의 커리큘럼에서 이번에 추가된 부분이었습니다.

 

(2018년에는 시발점-뉴런-드릴-킬링캠프의 흐름이었는데, 2019년부터 시발점-뉴런-드릴-콘크리트-킬링캠프가 된 것입니다.)

 

수능 수학에서 가장 어려운 두세 문제(가형의 경우 21, 29, 30번)를 대비하기 위한 강좌라고 할 수 있습니다.

 

풀다 보니 예전에는 잘 몰랐던 새로운 소재와 아이디어들을 알 수 있었고, 여러 번 등장하는 내용들(ex. 함수의 선대칭과 점대칭)은 훈련이 되어서 점점 빠르게 적용할 수 있었습니다.

 

 

 

 

 

 

7개의 week가 있고 하나의 week에는 10문제가 있어서 총 70문제가 있었습니다. (그 중 몇 문제는 가치 있는 최근 기출들이었고, 나머지는 자체 제작이었습니다. 기출은 말 그대로 몇 개가 들어 있는 것이어서 아마 열 개도 안 될 것이고 대부분 콘크리트 자체 문제들이었습니다.)

 

강의는 시간이 많지 않다면 틀린 문제들 위주로 듣는 것이 좋겠지만 맞춘 문제도 강의를 들으며 얻어 갈 것이 많았습니다. 21, 29, 30번을 겨냥하고 있는 콘크리트 문제들의 특성상 문제를 충분히 파악하지 못했는데 어찌어찌 답만 나오는 경우도 있기 떼문입니다. 그런 경우에는 강의를 보면서 완전한 풀이 과정을 파악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Tip: 콘크리트를 사려는 분들은 대부분 의욕적으로 수학 공부를 하고 있는 분들일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한 문제 한 문제가 어렵기 때문에 풀다가 중간에 의지가 약해질지도 모릅니다. 그런 부분이 걱정된다면 여러분만큼 의욕적인 친구들을 몇 명 모아서 함께 공부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