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6 08:00

 

 

 

 

 

 

 

 

 

 

 

 

 

 

오전에 기츠키 성을 구경하고, 근처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다시 공항으로 향하는데

여전히 시간이 많이 남아서 시간을 보낼 만한 곳을 또 다시 찾아보았습니다.

 

그렇게 한 카페를 찾았습니다.

 

오이타공항에서 약 3km 떨어져 있던 곳으로 기억합니다.

자동차로는 상당히 가까운 거리라고 할 수 있죠.

 

 

 

 

 

 

 

 

 

 

 

 

 

 

 

 

 

 

 

이 이름 모를 카페에는 예쁜 것이 가득했습니다.

 

 

 

 

 

 

 

 

 

 

 

 

 

 

 

 

 

 

 

 

메뉴판입니다.

 

음료수나 가벼운 메뉴뿐 아니라 런치 메뉴도 있었습니다.

 

 

 

 

 

 

 

 

 

 

 

 

 

 

 

 

 

냅킨도 몇 장 가져가고 싶을 정도로 귀엽고 예쁩니다.

 

 

 

 

 

 

 

 

 

 

 

 

 

 

 

 

 

이런 재미있는 디자인도 있네요.

 

 

 

 

 

 

 

 

 

 

 

 

 

 

 

 

 

 

 

 

식료품도 파는 곳이었습니다.

 

 

 

 

 

 

 

 

 

 

 

 

 

 

 

 

 

다양한 야채들이 있네요.

 

 

 

 

 

 

 

 

 

 

 

 

 

 

 

 

 

 

 

카페에는 좋은 피아노 음악이 계속 흘렀습니다.

 

종종 아는 노래가 나오면 반가웠습니다.

 

 

 

 

 

 

 

 

 

 

 

 

 

 

 

 

쥬스는 300엔으로 망고와 파인애플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둘 다 먹어 봤습니다. 망고는 달콤했고 파인애플은 상쾌했습니다. 모두 맛있는 음료수들이었습니다.

 

 

 

 

 

 

 

 

 

 

 

 

 

 

 

 

 

 

 

해가 잘 들어오는 창가에서 여유롭게 졸고 있으면 참 행복한 것 같습니다.

 

 

 

 

 

 

 

 

 

 

 

 

 

 

 

 

사랑스러운 치즈케이크입니다! :-)

 

 

 

 

 

 

 

 

 

 

 

 

 

 

 

 

 

 

그렇게 좋은 시간을 보내고 오이타공항으로 향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7.02.04 14:00

 

 

 

 

 

 

 

 

 

 

 

 

 

 

시간은 남고 할 일은 없어 오이타 공항 근처를 탐색해서 기츠키 성을 찾아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찾아낸 이곳은 숨겨진 명소였습니다.

 

 

 

 

 

 

 

 

 

 

 

 

 

 

 

 

 

 

기츠키 성의 전경입니다.

 

역광으로 인해 사진이 잘 보이지 않네요. 직접 보면 더욱 근사합니다.

 

 

 

 

 

 

 

 

 

 

 

 

 

 

 

 

 

무료 와이파이가 있다는 표지판이 있습니다.

 

음성 안내로 연결되는 QR코드도 그려져 있군요.

 

 

 

 

 

 

 

 

 

 

 

 

 

 

 

 

 

 

 

 

 

멋진 경치도 볼 수 있습니다.

 

이곳에도 드럭스토어 모리가 있네요.

 

 

 

 

 

 

 

 

 

 

 

 

 

 

 

 

 

 

성 안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경치를 좀 더 담은 후 기츠키 성의 내부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굉장히 친절한 직원 분이 맞아 주십니다.

 

사진은 기츠키 마을에 대한 브로슈어입니다. 보이는 것처럼 한국어도 지원됩니다.

 

 

 

 

 

 

 

 

 

 

 

 

 

 

 

 

 

입장료는 그다지 높지 않고 초,중학생의 경우 성인보다 낮습니다.

 

 

 

 

 

 

 

 

 

 

 

 

 

 

 

 

 

 

기념 스탬프도 찍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것 역시 좋은 추억이 되어 주곤 하죠.

 

 

 

 

 

 

 

 

 

 

 

 

 

 

 

 

 

 

 

내부는 이렇게 박물관처럼 꾸며져 있었습니다.

 

 

 

 

 

 

 

 

 

 

 

 

 

 

 

 

 

많은 컨텐츠들이 전시되어 있어 기대보다 더욱 재미있는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찾아오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았습니다. 아마도 잘 알려지지 않아서인 것 같습니다.

혹은 그저 제가 갔을 때 하필 방문객이 거의 없었던 것일 수도 있지만요.

 

 

 

 

 

 

 

 

 

 

 

 

 

 

 

 

 

 

어떤 동상들은 팔이 부러져 있군요.

 

그렇게 만들어진 것인지 언젠가 훼손된 것인지 궁금해지네요.

 

 

 

 

 

 

 

 

 

 

 

 

 

 

 

 

여러 층을 계속 올라가며 관람하다 보면 꼭대기 층에 도달합니다.

 

많이 본 것 같은데 누구인지 모르겠는 어느 일본인의 사진이 있네요.

 

 

 

 

 

 

 

 

 

 

 

 

 

 

 

 

 

 

성의 꼭대기에서 내려다보는 경치도 일품이었습니다.

 

바람이 제법 많이 불어 휴대전화를 놓치지 않게 꽉 잡고 사진을 찍어야 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7.01.23 19:27

 

 

 

 

 

 

 

 

 

 

 

 

 

정겨운 인천공항의 풍경입니다.

 

 

 

 

 

 

 

 

 

 

 

 

 

 

 

 

 

 

 

티웨이항공의 오후 2시 45분 비행기로 약 1시간 10분간 비행했습니다.

 

 

 

 

 

 

 

 

 

 

 

 

 

 

 

 

 

 

 

오이타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작은 규모의 공항으로 국제선은 더욱 그렇습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SEVEN-ELEVEN)이 있습니다.

 

 

 

 

 

 

 

 

 

 

 

 

 

 

 

 

 

 

 

여러모로 편리한 도요타렌트카에서 차를 빌렸습니다.

 

 

 

 

 

 

 

 

 

 

 

 

 

 

 

 

 

 

 

한쪽에는 읽을거리와 TV도 있습니다.

 

 

 

 

 

 

 

 

 

 

 

 

 

 

 

 

 

 

 

 

온천 냄새가 나는 듯한 거리입니다.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