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4 17:29

요새 얘깃거리도 없고 숙제도 많고 시험기간이라는 것이 다가와서 오랜만에 나오게 되네요..^^;;;
위를 보면 귀여운 쪼그만 별들이 수다를 떨고 있군요. 이 별은 진짜 별이 아니라 종이로 접은 별이랍니다.^^  별접는 방법은 3학년때부터 알고 있던 바지요. 그런데 친구가 별접기 종이를 사 와서 접고 있는 것을 보고 몇 장 얻어 썼지요.^^그러다 어디서 그 종이를 보았는지 물으니 그 친구가 자꾸 언덕 위라고만 해서 좀 답답했죠(전학생이라 아직 잘 모르나 본데요?).^^;;
그래서 하나로문구에 갔는데 별접기 종이를 팔아서 샀지요. 500원 밖에 하지 않았어요.^^
경험상 파스텔별접기종이가 부드러워 저한테는 좀더 쉬워서 그렇기도 하고 해서 고수들이 접는 종이에 도전했지요. 별이 많은데 위쪽에 나와 있는 8개의 별이 제일 이쁘게 접혀서 선정됐지요.^^ 그냥 가만히 있느라 심심했던 귀여운 아기별들이 간만에 재미있을 거라는 둥 명성을 얻게 될거라는 둥 수다를 떨고 있네요.^^

어라??  사진이 이번에는 좀 흐리게 찍혀 있네요.
인간의 기계들을 잘 몰라 카메라를 두려워하는데 유식한 별이 잘 설명해주네요.^^
조그만 초록 별이 사람 기계 이름을 외워놓고 얘기하네요.^^

별들이 서로 자기가 더 멋있다는 둥 자기가 관리 많이 했다는 둥 외모에 관해 우쭐하기도 하고 다투기도 하네요.^^ 자만은 금물이죠..^^;;

자꾸 배열을 돌리니까 이젠 지쳤나 보네요. 하지만 우리 작은 종이 별들은 명성(?)을 얻게 된다면야 참으려 하는 듯 하네요.^^ 그럼 이번에는 퀴즈입니다. 시간 되면 한번 맞혀 보시는 것도 조금은 재미가 있을 거지요.^^
문제 나갑니다~!!
1.제가 이 별접기 종이를 어느 문구점에서 얼마에 샀을까요?
2.컴퓨터와 카메라의 이름을 말한 별은 각각 어느 색의 조그만 별일까요?
3.자신이 가장 열심히 준비했다고 생각한 별은 어느 색 별일까요?
Posted by 깜찍이^^
2011.04.16 15:31



^^ 위에 있는 사진은 저의 어릴 적 사진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사실 초등학교 4학년인데, 3학년부터 블로그를 개설하고 싶었었어요.

이제 예쁜 블로그가 완성되니 넘 기분이 좋아요. 앞으로 열심히 운영을 할 거예요. 아마도 컴퓨터를
  하는 데 제한이 있어서 1주일에 1~2번 정도 관리를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래도 한 번 할 때는
1시간이나 할 수 있으니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아요. 비록 실력은 아직 서툴지만 제 블로그가 어떻게 
 발달하는지 잘 지켜봐 주세요!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