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2. 13. 10:00

 

 

 

 

 

 

 

 

 

 

 

 

 

 

 

 

 

 

 

< 진짜 기본 베이킹책 >

 

처음 이 책을 집어 든 이유는 순전히 배가 고팠기 때문입니다.

요리책의 먹음직스러운 사진을 감상하는 것이 만족을 준 것이죠.

 

그러나 이 책을 읽자 베이킹을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진짜 기본'이라는 말을 붙여 줄 만한 책이었습니다.

 

그동안 만들어진 것을 먹을 생각만 했지 만들 엄두는 내 본 적이 없었지만,

왠지 이 책은 따라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그럼 자세히 들여다보겠습니다.^^

 

 

 

 

 

 

 

 

 

 

 

 

 

 

 

 

 

 

 

뒷표지와 책날개에는 책의 장점을 알리고 있습니다.

 

 

 

 

 

 

 

 

 

 

 

 

 

 

'수퍼레시피'라는 요리 잡지에서 만든 책입니다.

 

앞서 출판된 '진짜 기본 요리책'이 잘 되자 베이킹책도 만든 것 같네요.

 

 

 

 

 

 

 

 

 

 

 

 

 

 

독자 기획단 101명의 이름이 실려 있습니다.

 

독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는 것을 어필하고 있군요.

 

 

 

 

 

 

 

 

 

 

 

 

 

 

 

레시피의 구성을 안내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오븐 예열 표시 등 섬세한 배려가 여럿 보입니다.^&^

 

 

 

 

 

 

 

 

 

 

 

 

 

 

 

BASIC GUIDE로 시작합니다.

 

Chapter 1. 베이직 가이드

Chapter 2. 작은 과자

Chapter 3. 머핀 & 파운드 케이크

Chapter 4. 타르트 & 파이

Chapter 5. 케이크

Chapter 6. 브레드 

 

총 6개의 챕터가 있습니다.

 

 

 

 

 

 

 

 

 

 

 

 

 

작은 과자는 다시 분류됩니다.

'스쿱 과자', '짜는 과자', '써는 과자', '빚는 과자', '틀을 이용한 과자', '선물하기 좋은 과자'.

 

스쿱 과자부터 틀 과자까지 작은 과자 레시피의 특징은,

두 가지의 응용 레시피가 함께 제시된다는 것입니다.

 

하나를 익히면 세 종류의 과자를 만들 수 있는 것이죠.

 

 

 

 

 

 

 

 

 

 

 

 

 

마카롱.. 맛있겠네요.ㅎ_ㅎ

 

 

 

 

 

 

 

 

 

 

 

 

 

먹음직스러운 머핀입니다.

 

 

 

 

 

 

 

 

 

 

 

 

 

 

타르트와 파이는 기본 반죽이 등장한 뒤 속재료가 달라지는 다양한 레시피가 나옵니다.

 

 

 

 

 

 

 

 

 

 

 

 

 

과일 롤 케이크입니다.

 

만들고 난 다음 날 먹으면 맛있다는 것은 처음 알았네요.

 

 

 

 

 

 

 

 

 

 

 

 

 

 

 

티라미수입니다. 환상적이네요.

 

사진을 이렇게 많이 찍은 것을 보니 이때 배가 좀 고팠던 것 같습니다.;;

 

 

 

 

 

 

 

 

 

 

 

 

 

 

 

식빵입니다. 모닝 브레드, 치아바타 등 맛좋은 빵 레시피가 마지막 챕터입니다.

 

< 진짜 기본 베이킹책 > 소개였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