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31. 12:39

 

 

 

 

 

 

 

 

 

수능 생명과학I에는 퍼즐을 푸는 것 같은 느낌의 킬러 문제들이 많이 나오는데 특히 2단원인 유전 단원에서 가장 많은 고난도 문제가 나옵니다. (개정 교육과정에서는 '연관' 등 어려운 문제를 만드는 데 유용한 개념들이 일부 없어진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유전에서 많은 킬러 문항이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고3 동안 수능 생1을 준비하면서 처음에는 주로 스스로 기출을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과학탐구 과목들은 대체로 이미 매우 '고여' 있었으며 혼자서 문제풀이 스킬을 개발하고 시간을 단축시키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인강을 듣기 시작했는데 마침 메가패스가 있어서 한종철 선생님의 강의를 선택했습니다.

 

자료 분석의 기술(이하 자분기)은 유전 문제들을 훈련하는 교재였습니다. 강의에서 풀이가 진행되는 문제들도 있고 스스로 풀게 되어 있는 복습 문제들도 있습니다. (강의에서 다루어지지 않는 문제들의 경우 해설지에 풀이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강의용 문제들도 그 수가 적지 않고 다양한 유형들을 포함하고 있지만 복습 문제들까지 풀면 좀 더 충분히 훈련이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2020 자분기는 2단원 문제들만 다뤘지만 2021 자분기는 조금 다릅니다. 일단 시즌 1과 2가 있으며, 시즌 1은 기출 분석이고 시즌 2는 유전, 막전위, 근육 등 여러 단원의 킬러 주제들을 다룬다고 합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 1. 11. 00:41



















EBSi 고3·N수 커리큘럼의 큰 축은 '수능개념→수능특강→수능완성'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중 수능개념은 작년 11월 말쯤부터 강의가 제작되고 있어 

현 시점에서는 대부분의 강의가 반 이상 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수능특강은 1월 31일 오픈 예정으로 되어 있습니다. 

(표지 디자인은 결정된 상태인데 제가 보기에는 아주 예쁩니다.)


<양진석의 화학I 하드 트레이닝>은 수능개념 강의교재 중 하나입니다.

대부분의 수능개념 교재는 자료실에 전체 pdf 파일이 올라와 있고 이것도 그렇습니다.










 











이 교재는 반드시 강의와 함께 활용하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사실상 교재는 강의의 보조 수단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교재 여기저기에 강의를 들으며 필기하라는 의도로 빈칸이 마련되어 있고,

정답은 있지만 따로 해설이 없습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이유는 강의를 통해 얻을 수 있는 Tip이 많기 때문입니다!






 












OT 및 처음 몇 강을 듣다 보면 수강 대상은 '고3·N수'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고1, 고2에게는 좀 어려울 수 있는 내용이라는 것이죠.


현 예비 고2로서 화학1 수능개념에 과감하게 도전한 사람으로서 말씀드리면, 분명 쉽지 않긴 합니다.


만약 예비 고2 겨울방학을 이용해 이 강의를 들어 볼까 하는 친구들이 있다면

저의 개인적인 의견은 이렇습니다.


중학교~고1 시기에 과학 공부를 열심히 해 왔고, 수능에서 화학1을 선택하기로 결정했다면 

바로 수능개념에 도전하는 것도 가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고1,고2를 대상으로 제작된 다른 강의를 선택하는 것이 나을 수 있습니다.

양진석 선생님 강의 중에는 '고1,2를 위한 양진석의 신의 한 수 화학I'과 '뉴탐스런 화학I'이 있습니다. 





 















개념설명은 그저 무난하게 쭈루룩 되어 있고, 하드 트레이닝은 개념을 적용해서 푸는 문제입니다. 

곧바로 개념을 적용해 보는 훈련은 실전에서 큰 힘이 될 것이므로 의미 있는 구성이라고 봅니다.






 












보통 한 단원이 끝나면 수능 적용 문제가 나옵니다.

수능이나 모의고사에서 볼 만한 생김새의 문제들이 있습니다.
















<양진석의 화학I 하드 트레이닝>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저는 요즘 화학1의 킬러(변별력, 고난도) 파트라고 할 수 있는 양적 관계를 배우고 있는데,

그 명성에 걸맞게 어렵습니다. 앞으로 여러 번 보면서 극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일반적으로 물,화,생,지I의 킬러 파트는 각각 역학, 양적 관계, 유전, 천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무엇 하나 쉬운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ㅎㅎ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