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31. 12:39

 

 

 

 

 

 

 

 

 

수능 생명과학I에는 퍼즐을 푸는 것 같은 느낌의 킬러 문제들이 많이 나오는데 특히 2단원인 유전 단원에서 가장 많은 고난도 문제가 나옵니다. (개정 교육과정에서는 '연관' 등 어려운 문제를 만드는 데 유용한 개념들이 일부 없어진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유전에서 많은 킬러 문항이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고3 동안 수능 생1을 준비하면서 처음에는 주로 스스로 기출을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과학탐구 과목들은 대체로 이미 매우 '고여' 있었으며 혼자서 문제풀이 스킬을 개발하고 시간을 단축시키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인강을 듣기 시작했는데 마침 메가패스가 있어서 한종철 선생님의 강의를 선택했습니다.

 

자료 분석의 기술(이하 자분기)은 유전 문제들을 훈련하는 교재였습니다. 강의에서 풀이가 진행되는 문제들도 있고 스스로 풀게 되어 있는 복습 문제들도 있습니다. (강의에서 다루어지지 않는 문제들의 경우 해설지에 풀이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강의용 문제들도 그 수가 적지 않고 다양한 유형들을 포함하고 있지만 복습 문제들까지 풀면 좀 더 충분히 훈련이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2020 자분기는 2단원 문제들만 다뤘지만 2021 자분기는 조금 다릅니다. 일단 시즌 1과 2가 있으며, 시즌 1은 기출 분석이고 시즌 2는 유전, 막전위, 근육 등 여러 단원의 킬러 주제들을 다룬다고 합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