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23. 23:18

 

 

 

 

 

 

 

 

 

수능이 가까워 올 때 수학의 경우 킬링캠프와 더불어 많이 풀었던 것이 '어삼쉬사 리마스터 둘둘모의고사 수학 가형 (이투스북)'이었습니다. 22문제로 구성된 모의고사 22세트가 있어서 둘둘모의고사라고 합니다.

 

 

 

 

 

 

위의 사진에 적혀 있는 설명처럼 둘둘모의고사는 가장 쉬운 네 문제(1~4번)와 가장 어려운 네 문제(20, 21, 29, 30번)를 제외한 22문제로 되어 있습니다. 1~4번은 수능 수학을 진지하게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틀릴 가능성이 낮은 문제들입니다. 20, 21, 29, 30번은 한마디로 킬러 문항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들을 제외한 중간 난이도의 문항들을 충분히 훈련하자는 의도로 만들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몇 년간의 모의평가와 수능에 대해 생각해 보면, 몇 년 전까지만 해도 21, 29, 30번이 매우 어렵고 나머지는 비교적 수월한 문제들인 시험들이 대부분이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최근의 시험들은 약간 다른 흐름으로 출제되고 있다는 평도 있습니다. 킬러 서너 문제 이외의 4점 문제들(ex.14번~19번)도 만만치 않은, 즉 준킬러가 강화된 시험들이었던 것입니다. 이런 새로운 경향은 대략 작년부터는 시작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이 책에서 얻을 것은 여전히 많았습니다. 이 책에 주로 나오는 '어려운 3점 & 쉬운 4점'난이도의 문제들도 적지 않게 출제되기 때문입니다. 풀이 속도를 높이는 훈련에 도움이 될 만한 모의고사였습니다.

 

 

 

 

 

 

 

 

 

 

 

1회~16회는 자체 문제들로 만들어진 모의고사이고, 17회~22회는 평가원 기출들입니다. (기출문제를 수록한 회차들도 1페이지의 네 문제와 킬러 네 문제를 제외한 스물 두 문제만 실려 있습니다. 일관성 있는 구성이네요.)

 

 

 

 

 

 

30문제가 모두 있지 않은 상태의 모의고사로는 아무래도 전체 원점수 및 등급을 가늠하기가 어려울 수 있겠죠. 그래서 이 책에서는 걸린 시간과 틀린 문항 수를 토대로 변환 시간을 계산해 본인의 상태를 알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각각의 문항들이 어떤 단원에서 출제되었는지 나타낸 표가 있습니다. 여기에 정오를 표시하면서 약점 단원을 파악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첫 번째 문제가 5번으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여러 회차를 풀어 본 결과 빠르게 풀 수 있는 전형적인 문제들도 많았지만 종종 준킬러라 할 만한 것들도 있었습니다. (주로 19번, 27번, 28번 등에 그런 만만치 않은 문항들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