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9. 14. 15:20

고대~근대 편 (출처: aladin.co.kr)

 

 

 

 

 

 

 

 

 

현대 편 (출처: aladin.co.kr)

 

 

 

 

처음에는 가볍게 읽기 좋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각 이야기의 마지막 부분마다 ‘이랬다면 어땠을까’ 하는 IF가 제시됩니다. 역사책에 IF가 있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 책의 경우 그럴듯하기도 하고 재미도 있어서 나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두 권을 다 읽다 보면 은근히 세계사 상식이 쌓이는 느낌입니다. 특히 현대 편에서는 베트남 전쟁 발발 시의 상황 등 여러 번 등장하는 소재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전에는 잘 몰랐던 사실 관계들에 익숙해질 수 있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9. 14. 15:13

출처: aladin.co.kr

 

 

 

 

 

 

 

 

 

전자책이 잘 읽히는 날이 있는가 하면 종이책이 잘 읽히는 날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책을 읽었던 시기에는 대체로 후자였습니다. 이 책은 처음에 전자책으로 읽다가 한동안 흐름이 끊어졌었습니다. 그래서 도서관에서 종이책을 빌려 놓았다가 어느 날 그 흐름을 다시 이어 붙였습니다. 저자 팰런의 이야기는 다른 책에서 언급된 것을 본 적이 있어서 대략 이런 인물이 있는 줄은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글을 직접 읽으니 역시 느낌이 다르네요. 그는 자신 성격의 매력적인 부분과 좋지 않은 부분 및 자신의 과거 만행들까지 (범죄는 아니지만 확실히 만행 정도의 표현은 쓸 만한 일들이 많았습니다.) 진솔하게 밝힙니다. 그래서 서문에 이 책을 보고 지인들이 자신과 의절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말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여하튼 이런 식으로 보통 사람들에게서는 발견하기 어려운 종류의 결점을 드러내 놓고 밝히는 글들에는 몇 가지 부류가 있다고 추측하는 중입니다. 뜻있는 진솔함이거나, 자신이 이렇게 맛이 간 사람이라는 허세거나, 자존감이 낮거나 해서 자신의 성격을 실제보다 너무 나쁘게 평가했거나 등등의 경우가 있을 수 있겠죠. 제임스 팰런은 첫 번째 경우인 것으로 보입니다. 묘사가 풍부하고 구체적이며 또한 믿을 만하다는 생각입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9. 14. 15:01

출처: aladin.co.kr

 

 

 

 

 

 

 

 

 

부제목이 '사고의 첨단을 찾아 떠나는 여행'인데 아주 적절하다고 봅니다. 책을 열면서 가벼운 내용일지 무거운 내용일지 궁금했는데 완독에 걸린 시간이 제법 길었던 것을 보면 가볍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쯤 되면 저자가 어떻게 이토록 많은 것을 깊이까지 갖춰서 알고 있는지 신기해질 정도였습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이야기로는 우선 앨런 튜링에 대한 것이 있었습니다. 이 책에서는 튜링이 자살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또한 ‘이미테이션 게임’이 튜링의 성격을 실제와 다르게 묘사했다면서 그는 동료들에게 상냥한 사람이었다고 말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동시대의 다른 인물을 다루다가 튜링에 대해 언급하는 부분도 몇 번 있었습니다. 그 내용들을 봐도 그는 우리가 갖기 쉬운 이미지와는 달리 성격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에미 뇌터가 제시한 아름다운 이론에 대한 이야기도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이론의 요지는 한마디로 “‘○○ 보존의 법칙’은 어떤 ‘대칭성’과 관련이 있다.”였다고 하네요.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9. 14. 14:57

출처: aladin.co.kr

 

 

 

 

 

 

 

 

 

전부터 관심이 있었지만 정작 읽어보지는 못하고 있었던 작품인 위대한 개츠비를 오디오북으로 들어봤습니다. 오디오북이므로 모든 텍스트를 담지 않고 간결하게 정리해 놓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전체적인 줄거리를 따라가는 것에는 별 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따라가기 딱 좋은 밀도였습니다. 주요 인물들 모두 특징을 잡기가 좋은데 서술자인 닉만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이건 서술자를 객관적인 사람으로 만들기 위한 의도적인 조치인 것 같기도 하네요. 또한 주요 인물들 중 가장 멀쩡한 사람도 닉이었다는 생각입니다. 그는 딱히 비윤리적인 일을 주도한 적도 없는 데다가 인간에 대한 존중과 선의를 갖고 있으니까요.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36

 

 

 

 

학교 도서관에 영화 감상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하루는 안톤 체호프의 희곡 '갈매기'를 영화화한 것을 봤습니다. 이날은 캠퍼스에 좀 오래 머물렀습니다. 한낮에는 산책도 했습니다. 캠퍼스가 워낙 커서 돌아다닐 곳이 많더군요.

 

편의점에서 Ghana 핑크베리가 2+1을 하길래 즐거이 사 먹었습니다. 연분홍빛 딸기맛 초콜릿이었습니다.

 

 

 

 

 

 

 

 

 

 

 

 

학교 생활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카페 '느티나무'에서 청포도를 갈아 만든 쥬스를 마시기도 했습니다. 과육이 씹히는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저녁이 되어갈 때쯤 '라운지오'에서 맛있는 고기 볶음밥을 먹기도 했습니다.

 

 

 

 

 

 

 

 

밤에는 친척 분이 선물해 주신 몽샹82 누가코인 쿠키를 먹었습니다. 저는 이상한 데서 근성이 있는지 그냥 먹었는데 치아가 좋지 않은 분들은 그냥 드시면 문제가 생길 것 같습니다. 다음에 또 먹게 된다면 설명서에도 언급되어 있는 대로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먹어야겠습니다. 어쨌든 맛은 아주 좋았습니다. 겉의 과자는 짭짤하고 가운데에 채워진 것은 달콤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34

 

 

 

 

 

 

 

 

 

스타벅스에서 요즘에는 바나나, 태양, 여름 쪽으로 컨셉을 잡은 시즌 메뉴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바나나 크림 다크 초코 블렌디드'와 '바나나 슈크림 타르트'를 먹어 보았는데 아주 달콤하고 맛있었습니다. 그러나 달콤함의 정도가 하도 굉장해서 단것을 몹시 좋아하는 저도 이 둘을 동시에 먹고 있자니 설탕에 절여지는 기분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음료수만 먹거나, 타르트만 먹거나, 타르트를 먹고 음료는 씁쓸한 커피로 골랐어야 했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하나씩 각각 본다면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33

 

 

 

 

요즘에는 국립중앙박물관이 저녁 6시에 닫습니다. 수요일인가 어느 한 요일에는 좀 더 밤까지 했던 것 같습니다. 이번 학기에 저는 월요일 시간표가 오후 4시까지 있어서 어느 날 수업이 끝나자마자 준비를 해서 박물관으로 가 봤습니다. 한 5시 30분쯤 되면 관람을 종료해 달라는 안내 방송이 나오더군요.

 

 

 

 

 

 

 

 

 

 

 

 

이날은 3층의 세계문화관을 일부 봤습니다. 이집트관은 이집트 스타일의 음악이 나오는 웅장한 곳이었고 한쪽에는 관련 도서들이 모여 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위의 그림은 중국관 쪽에 있는 복희와 여와 그림입니다.

 

 

 

 

 

 

 

 

인도관에는 종교 예술이 많은데 조각 작품들의 정교함이 감탄스러웠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31

 

 

 

 

빵과 케이크를 대단히 좋아하기 때문에 파리바게트에서 간식이나 저녁을 먹는 것도 참 즐겁습니다.

 

 

 

 

 

 

 

 

 

 

 

 

몇몇 빵집들에서 딸기 크루아상을 보고 언젠가 맛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어느 날 파리바게트에서 미니 딸기 크루아상을 봤습니다. 그래서 먹어 보니 기대한 만큼 맛이 좋았고 미니여서 부담스럽지도 않았습니다.

 

 

 

 

 

 

 

 

 

 

 

 

딸기와 크림치즈의 조화가 좋았습니다.

 

 

 

 

 

 

 

 

나와서 얼마간 걷다가 편의점에 들어가니 딸기맛 홈런볼이 있었습니다. 아주 흥미로워서 사 가지고 왔으며 역시 기대한 만큼 맛이 좋았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이채굴러 2021.05.2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2021. 5. 23. 15:30

 

 

 

 

 

 

 

 

올해 4월에 베스킨라빈스 이달의 맛은 '민트초코 봉봉'이었습니다. 전에 먹었던 일반 민트초코와 비슷한데 과자가 들어 있는 커다란 초콜릿들이 몇 개 박혀 있었습니다. '해피 버스데이'도 함께 먹었는데 색깔도 밝고 맛도 밝았습니다. 먹다 보면 기분이 경쾌해지는 그런 아이스크림이었죠.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29

 

 

 

 

얼마 전 샤로수길에서 친구들과 두 번이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날이 있었습니다. 이날 밤에는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이촌역으로 가서 이촌한강공원으로 갔습니다.

 

 

 

 

 

 

 

 

 

 

 

 

이날 밤은 좀 추웠기 때문에 바깥 벤치에서의 경치 구경은 잠깐만 하다가 편의점 쪽으로 갔습니다. 편의점 안에는 앉을 자리가 없지만 밖이 비닐하우스처럼 되어 있어서 따뜻하고 그쪽에 책상과 의자들이 있었습니다. 밖에 있을 때는 아름다운 초승달과 한강 야경을 담은 사진을 몇 장 찍었고, 자리를 옮긴 후에는 맛있는 간식을 먹으며 실컷 수다를 떨었습니다.

 

 

 

 

 

 

 

 

뭔가 신기한 사진이 찍혀 있네요. 어떻게 하다가 이렇게 찍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이채굴러 2021.05.2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