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5. 23. 15:36

 

 

 

 

학교 도서관에 영화 감상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하루는 안톤 체호프의 희곡 '갈매기'를 영화화한 것을 봤습니다. 이날은 캠퍼스에 좀 오래 머물렀습니다. 한낮에는 산책도 했습니다. 캠퍼스가 워낙 커서 돌아다닐 곳이 많더군요.

 

편의점에서 Ghana 핑크베리가 2+1을 하길래 즐거이 사 먹었습니다. 연분홍빛 딸기맛 초콜릿이었습니다.

 

 

 

 

 

 

 

 

 

 

 

 

학교 생활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카페 '느티나무'에서 청포도를 갈아 만든 쥬스를 마시기도 했습니다. 과육이 씹히는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저녁이 되어갈 때쯤 '라운지오'에서 맛있는 고기 볶음밥을 먹기도 했습니다.

 

 

 

 

 

 

 

 

밤에는 친척 분이 선물해 주신 몽샹82 누가코인 쿠키를 먹었습니다. 저는 이상한 데서 근성이 있는지 그냥 먹었는데 치아가 좋지 않은 분들은 그냥 드시면 문제가 생길 것 같습니다. 다음에 또 먹게 된다면 설명서에도 언급되어 있는 대로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먹어야겠습니다. 어쨌든 맛은 아주 좋았습니다. 겉의 과자는 짭짤하고 가운데에 채워진 것은 달콤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34

 

 

 

 

 

 

 

 

 

스타벅스에서 요즘에는 바나나, 태양, 여름 쪽으로 컨셉을 잡은 시즌 메뉴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바나나 크림 다크 초코 블렌디드'와 '바나나 슈크림 타르트'를 먹어 보았는데 아주 달콤하고 맛있었습니다. 그러나 달콤함의 정도가 하도 굉장해서 단것을 몹시 좋아하는 저도 이 둘을 동시에 먹고 있자니 설탕에 절여지는 기분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음료수만 먹거나, 타르트만 먹거나, 타르트를 먹고 음료는 씁쓸한 커피로 골랐어야 했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하나씩 각각 본다면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33

 

 

 

 

요즘에는 국립중앙박물관이 저녁 6시에 닫습니다. 수요일인가 어느 한 요일에는 좀 더 밤까지 했던 것 같습니다. 이번 학기에 저는 월요일 시간표가 오후 4시까지 있어서 어느 날 수업이 끝나자마자 준비를 해서 박물관으로 가 봤습니다. 한 5시 30분쯤 되면 관람을 종료해 달라는 안내 방송이 나오더군요.

 

 

 

 

 

 

 

 

 

 

 

 

이날은 3층의 세계문화관을 일부 봤습니다. 이집트관은 이집트 스타일의 음악이 나오는 웅장한 곳이었고 한쪽에는 관련 도서들이 모여 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위의 그림은 중국관 쪽에 있는 복희와 여와 그림입니다.

 

 

 

 

 

 

 

 

인도관에는 종교 예술이 많은데 조각 작품들의 정교함이 감탄스러웠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31

 

 

 

 

빵과 케이크를 대단히 좋아하기 때문에 파리바게트에서 간식이나 저녁을 먹는 것도 참 즐겁습니다.

 

 

 

 

 

 

 

 

 

 

 

 

몇몇 빵집들에서 딸기 크루아상을 보고 언젠가 맛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어느 날 파리바게트에서 미니 딸기 크루아상을 봤습니다. 그래서 먹어 보니 기대한 만큼 맛이 좋았고 미니여서 부담스럽지도 않았습니다.

 

 

 

 

 

 

 

 

 

 

 

 

딸기와 크림치즈의 조화가 좋았습니다.

 

 

 

 

 

 

 

 

나와서 얼마간 걷다가 편의점에 들어가니 딸기맛 홈런볼이 있었습니다. 아주 흥미로워서 사 가지고 왔으며 역시 기대한 만큼 맛이 좋았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이채굴러 2021.05.2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2021. 5. 23. 15:30

 

 

 

 

 

 

 

 

올해 4월에 베스킨라빈스 이달의 맛은 '민트초코 봉봉'이었습니다. 전에 먹었던 일반 민트초코와 비슷한데 과자가 들어 있는 커다란 초콜릿들이 몇 개 박혀 있었습니다. '해피 버스데이'도 함께 먹었는데 색깔도 밝고 맛도 밝았습니다. 먹다 보면 기분이 경쾌해지는 그런 아이스크림이었죠.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29

 

 

 

 

얼마 전 샤로수길에서 친구들과 두 번이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날이 있었습니다. 이날 밤에는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이촌역으로 가서 이촌한강공원으로 갔습니다.

 

 

 

 

 

 

 

 

 

 

 

 

이날 밤은 좀 추웠기 때문에 바깥 벤치에서의 경치 구경은 잠깐만 하다가 편의점 쪽으로 갔습니다. 편의점 안에는 앉을 자리가 없지만 밖이 비닐하우스처럼 되어 있어서 따뜻하고 그쪽에 책상과 의자들이 있었습니다. 밖에 있을 때는 아름다운 초승달과 한강 야경을 담은 사진을 몇 장 찍었고, 자리를 옮긴 후에는 맛있는 간식을 먹으며 실컷 수다를 떨었습니다.

 

 

 

 

 

 

 

 

뭔가 신기한 사진이 찍혀 있네요. 어떻게 하다가 이렇게 찍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이채굴러 2021.05.2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2021. 5. 23. 15:27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날에 같이 교육받은 동기님들과 우연히 만나 그날로 친구가 되었습니다. 함께 샤로수길의 '삼백돈 돈가츠'에서 저녁을 먹었는데 고기가 두껍고 양이 푸짐해서 또 가 보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여기 보이는 것처럼 크게 세 가지 종류(등심, 안심, 치즈)의 돈가스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름이 삼백돈인가 봅니다. 치즈 돈가스는 원체 좋아했고 등심 돈가스는 익숙하고 좋은 맛이었습니다. 안심 돈가스는 그 부드러움이 특별하게 기억에 남았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25

 

 

 

 

서울대입구역 2번 출구에 내려서 몇 걸음 걷다 보면 곧 샤로수길이 나옵니다. 한번은 동기 친구와 만나 '킷사서울'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전에 일본 여행을 하면서 먹었던 일본 가정식 스타일의 식당들도 떠오르게 하는 괜찮은 곳이었습니다. 저는 돼지고기 덮밥을 먹었는데 고기 양이 충분해서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레몬즙을 부어 먹는 에이드도 마셨습니다. 보라색 꽃잎에서 나오는 색깔이 오묘하고 예쁘네요.

 

 

 

 

 

 

 

 

 

 

 

 

킷사서울에서 나와 근처의 카페로 갔는데 이름을 잊어버렸네요. 밀크티 케이크와 초콜릿 음료수가 좋았습니다. 밀크티를 마셔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이날 케이크를 통해 이런 맛이겠거니 하고 예측할 수 있었습니다.

 

 

 

 

 

 

 

 

이날 오후에는 학교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습니다. 교육 내용도 도움이 되었으며 간식을 많이 주신 것도 좋은 기억이 되었습니다. 간식들 중 '허쉬 초콜릿 칩 모찌 쿠키'는 교육이 끝나고 나오면서 바로 먹어봤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23

 

 

 

 

 

코로나 사태 초기에는 마스크가 동이 나기도 했었죠. 그러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지겨울 정도로 마스크를 많이 쓰게 되었고 수량도 남아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요즘에는 색이 특이한 마스크가 있으면 관심이 갑니다. 검은색, 황토색, 파란색 등등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여러 색을 쓰다 보면 기본인 흰색도 좀 더 상쾌한 마음으로 볼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5. 23. 15:20

 

 

 

 

지역 시립도서관에서 종종 재미있는 전시가 이루어집니다. 어떤 테마를 가지고 책들을 모아 놓는 경우가 많죠. 한번은 그런 작은 전시를 보다가 '마틸다의 비밀 편지'라는 책이 눈에 띄어서 집에 가지고 왔습니다.

 

 

 

 

 

 

 

 

 

 

 

 

마법이라는 소재를 이용해 풍부한 상상력으로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는 데다가 20세기 유럽 시대 배경도 반영되어 있어서 흥미로운 내용이었습니다. 청소년 시기에 읽었어도 아주 재미있었을 것 같네요.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