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23. 23:26

 

 

 

 

몇 달 전에 Google, 생활코딩, 오픈튜토리얼스가 합작하여 '머신러닝야학'이 진행된 적이 있습니다. 2020년 11월 시점에서 야학 기간은 이미 끝났습니다. 그럼에도 이 글을 쓰고 있는 것은 강의 내용이 계속 오픈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가에게 질문하기 등 몇 가지 서비스는 야학 기간에만 이용할 수 있었지만요.

 

머신러닝야학에 포함된 수업에는 '머신러닝1', '오렌지3', '텐서플로우'가 있습니다. 모두 무료이고 온라인 강의입니다. 또한 글로도 볼 수 있고 영상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교양 목적으로 가볍게 시작한 것이어서 머신러닝1만 봤네요.

 

 

 

 

 

 

 

 

 

 

 

 

 

이건 참가신청을 하고 나서 기념으로 캡처해 둔 구글 설문지 화면입니다. 수료증 같은 경우 완강을 했는지 증명되어야 주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각자 여기까지면 됐다고 느낀 부분에서 멈추면 그것이 완주'라는 이 야학의 철학과도 관련이 있는 것 같네요. 

 

이외에도 생활코딩에는 몇 가지 재미있는 철학이 있습니다. 제 입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생활코딩의 컨텐츠는 출처 표기 없이 마음껏 사용해도 된다는 부분이었습니다. (언젠가 과제에 수업 내용이나 영상의 이미지를 활용하게 될지도 모르니까요.)

 

 

 

 

 

 

 

 

 

 

 

 

이 수업을 들으면서 수강자 분들끼리 상호작용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비공식 오픈채팅방도 생겼습니다. 자신의 목표와 진도 공개 등 이 야학 자체에서 제공하는 기능도 많이들 활용하시더군요. 댓글을 달 수 있는 공간들에도 많은 분들이 흔적을 남기셨고요.

 

 

 

 

 

 

 

 

머신러닝1에서 소개된 사이트인 Teachable Machine입니다. 우리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의 원리를 몰라도 사용자가 될 수 있듯 머신러닝도 마찬가지가 될 것이라는 내용이 있었는데, 그 사례라 할 수 있겠네요.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