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4. 9. 11:58

 

 

 

 

화장을 자주 하지는 않지만 종종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어느 날 이니스프리를 구경하는데 블러셔를 하나쯤 사 놓아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젤리 치크 중 '생기 어린 복숭아' 색상을 골랐습니다. 사실 저는 보는 안목이 전혀 없는데 직원 분이 친절하게 안내해 주셨습니다.

 

 

 

 

 

 

 

 

취향에 딱 맞는 분홍빛이었습니다. 그리고 찹쌀떡 같은 제형이어서 손가락으로 누르고 있으면 슬라임마냥 힐링이 됩니다.

 

 

 

 

 

 

 

 

 

 

 

 

역시 찹쌀떡 같은 질감을 자랑하는 퍼프가 내장되어 있어 편리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