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4. 9. 20:45

 

 

 

 

본가가 있는 중소 도시와 대학이 있는 서울을 왔다갔다하며 지내는 것은 나름대로 재미있습니다. 이 중소도시에 많은 자원이 있고 서울에 많은 자원이 있거든요. 당연하지만 현대 소비문화의 첨단을 경험하고 싶다면 서울이 더 적합한 선택일 겁니다. 특히 제가 본가와 대학을 기차로 왔다갔다할 때 꼭 도달하게 되는 청량리역은 이런 면에서 아주 활동적인 곳이죠. 한번은 이곳 롯데마트에서 양말 쇼핑을 했습니다.

 

 

 

 

 

 

 

 

그래서 이날 두 종류의 중목 양말을 샀습니다. 하나는 분홍색 포인트가, 다른 하나는 파란색 줄무늬가 보기에 좋았습니다.

 

 

 

 

 

 

 

 

 

 

 

 

사지는 않았지만 몹시 귀여워서 찍어 둔 양말들도 있는데 모두 카카오프렌즈가 등장하네요. 처음에는 카카오프렌즈에 대해 그렇게 귀여워하는 마음이 없었는데 어느새 친숙하면서도 반가운 캐릭터들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나저나 요즘 청량리라는 단어가 활용되는 한 가지 재미있는 밈(meme)이 저에게 큰 즐거움을 주고 있습니다. 바로 고길동의 목소리를 한 음절 한 음절 가져와서 음을 붙여 만든(즉 보컬로이드 같은 방식이죠. 그래서 길동로이드라고도 불리더군요.) '종로스타'에서 파생된 음악들입니다. 종로, 명동, 청량리, 왕십리 등의 지명이 반복적으로 등장하며 '종로로 갈까 명동으로 갈까 차라리 사람많은 청량리로 갈까요' 이런 식의 가사가 나오는데 은근히 중독성이 있습니다. 저는 '청량리안 랩소디'와 '종로 샤를'을 특히 좋아합니다.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