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2. 4. 18:45

 

 

 

 

* 저는 2020 수능에 응시했으므로 현재 고2(2018년 입학)나 고1(2019년 입학)과는 교육과정이 다릅니다. 그러므로 이 글의 내용이나 사용된 이미지들도 기본적으로 지난 수능특강 사용설명서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글은 최근에 수능을 본 사람의 ebs 교재 활용 Tip 정도로 받아들여 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2019년부터 수능특강 사용설명서라는 교재가 발간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부터 이 글에서 '사용설명서'나 '설명서'는 이 책들을 의미합니다.)

 

2020 수능특강 사용설명서는 '국어 문학, 국어 독서, 영어 (상), 영어 (하), 생활과 윤리, 사회문화, 생명과학I, 지구과학I'이 나왔었습니다. 즉 모든 과목이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저는 국어, 영어, 생I 사용설명서를 구매했습니다. 생I 사용설명서는 그다지 자주 보지 않았지만 국어나 영어는 특히 내신 기간에 유용했습니다.

 

 

 

 

 

 

 

 

*글의 내용이 사진의 흐름과 다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생I 설명서 사진이 있는 곳에서 영어 사용설명서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도 있습니다.

 

국어, 영어 사용설명서는 자습서와 비슷했습니다. 교과서마다 자습서가 있듯이 수특에는 설명서가 나온 느낌이었습니다. 작품/지문에 대한 설명이 잘되어 있어서 쓸모가 많았습니다.

 

 

 

 

 

 

 

 

생I 사용설명서는 개념 확인을 위한 퀴즈, 수능특강 문항 분석, 수능특강 자료 분석 등으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주요 자료들을 모아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2021 수능특강 사용설명서는 종류가 좀 더 많아졌습니다. 일단 수학과 한국사가 새로 생겼고, 영어영역의 경우 수특 영어만 설명서가 있었는데 수특 영독연까지 확대되었습니다.

 

사용설명서 외에 연계교재와 관련이 있는 보조 교재로는 '수능연계교재의 VOCA 1800'도 있습니다. 강의가 있는 것을 고려하면 단어장 자체로 나쁘지 않아서 저는 고3이 되기 이전에 활용하기도 했습니다.

 

 

 

 

 

 

 

 

문학 설명서는 제가 썼던 모든 사용설명서 중에 가장 유용했던 것 같습니다. 작품 해설을 책으로 빠르게 복습할 수 있어서 편리했습니다.

 

 

 

 

 

 

 

 

독서 설명서는 수특 지문과 관련이 있는 글들을 엮어 읽기 자료로 제시했다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미지 출처: 알라딘 (aladin.co.kr) / 2021 사용설명서는 표지 디자인이 다릅니다.

 

 

 

 

영어 설명서는 (상), (하)로 나뉘어 있어서 가지고 다니기에 편했습니다.

 

 

 

 

 

 

 

 

사실 수능특강 사용설명서의 쓸모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의견도 많습니다. (다른 블로그 리뷰들, 인터넷 서점의 서평, 수험생 커뮤니티 등에서 여러 의견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본인의 상황에 따라 신중한 판단이 필요할 것 같네요.

 

 

 

 

 

 

 

Posted by 깜찍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