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20:11

 






1학기에 뉴런 미적분I으로 공부를 했는데, 

저에게는 현우진 선생님의 관점과 수업 방식이 매우 효과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의 수능 수학 공부에서도 그를 충실히 따르기로 했고,

미적분II는 본격적인 자연계 범위로 상당히 까다롭기 때문에 개념강의인 시발점부터 듣기로 했습니다.



*이 글은 메가스터디로부터 어떤 대가를 받고 쓰는 상업적인 광고가 절대 아닙니다.

교재와 강의 모두 정상적인 값을 지불하고 산 것입니다.


*이 글의 내용은 저의 주관적인 평가가 반영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이 글은 단순한 참고 목적으로 읽어 주시기 바랍니다.


 




 

 





현우진의 강의 커리큘럼은 '시발점-뉴런/수분감-드릴-킬링캠프'의 순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시발점은 지금 리뷰하고 있는 기초개념 강의이고, 뉴런은 본격적인 수능 대비를 위한 실전개념 강의입니다.

수분감은 기출문제를 선별해 현우진 선생님의 관점으로 분석한 것이고, 

드릴은 고난도 문제풀이를 위한 것이며, 킬링캠프는 실전 모의고사입니다.












시발점은 수능 입문자를 위한 개념강의로도 괜찮고 내신 대비에도 쓸만합니다.

일단 교과서의 흐름을 충실히 반영하고 있고, 상/하 또는 상/중/하로 나누어져 있어서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수월합니다.


미적분II는 '시발점 미적분II 상/하'로 분리되어 있네요.


학기 중에는 내신 시험 기간을 비롯한 일부 시기에 인강 수강이 어려워서

이런 식으로 강의가 분리되어 있는 것이 편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겉표지와 속표지를 넘기면 이런 머리말을 볼 수 있습니다. 

글씨체가 상당히 개성 있어서 알아보기 어려운 듯하면서도 정독하면 그런대로 읽힙니다.


머리말에도 쓰여 있듯이 시발점은 수포자가 아니라 수학(미적분2)을 처음 배우는 학생을 위한 책입니다.


미적분1을 비롯한 앞 과정의 기초가 빈약하면 안 된다는 것이죠.

(그런데 앞부분이 안 되어 있다면 시발점뿐만 아니라 어떤 책을 집어도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미적분2 (상)은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삼각함수'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그 다음 단원인 '미분법'과 '적분법'은 하편에서 배우게 됩니다.


시발점은 pre뉴런 역할을 하기 위한 강좌이기도 합니다.

여기에서 배운 개념이 충분히 흡수된 상태로 뉴런으로 넘어가면 꽤 수월할 것 같네요.








개념은 충분히 자세하게 서술되어 있으며, 예시와 예제도 풍부합니다.

REMARK에는 잘 읽어 두면 이로운 내용들이 많이 적혀 있습니다.

또한 필기 공간이 따로 있어서 강의를 들으면서 필기하기에 좋았습니다.




 







현장 강의(학원 수업을 촬영한 것)인 뉴런과 달리, 시발점은 스튜디오 강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뉴런에서 듣던 썰(사담)을 비롯한 현강 특유의 재미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재미가 덜하다고 느끼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지만, 아무래도 취향 차이인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분들은 뉴런에서 들을 수 있는 대단히 웃긴 이야기들이 마음에 드실 것이고,

또 어떤 분들은 너무 자극적이지 않고 적당히 위트 있는 시발점이 듣기에 마음이 좀 더 편할 수도 있습니다.


(참고: 강의 도중에 나오는 사담이 어느 강좌의 몇 강 몇 분에 나오는지 따로 정리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구글에 '현우진 썰 좌표' 등으로 검색하면 찾아볼 수 있습니다. 

우울한 날에 찾아 듣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저는 그런 사담의 목적이 '5분 떠들고 50분 집중시키기'(실제로는 10분이 넘는 이야기도 많습니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어서 일정이 바쁘거나 컨디션이 좋아서 이미 집중이 잘되고 있으면 사담은 스킵하기도 했습니다.

(어차피 수학 인강을 듣는 궁극적인 목적은 사담을 듣는 것이 아니라 수학을 좀 더 잘하는 것이니까요.)


어쨌든 시발점과 뉴런의 강의 분위기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은 사실입니다.

시발점으로 현우진을 접했다가 뉴런으로 넘어오면 처음에는 충격받을 수도 있겠네요.






 

 




어느 정도 개념을 보고 나면 이렇게 문제들이 모여 있는 부분이 나옵니다. 





 

 



 

Step 1과 Step 2가 있는데 Step 2의 몇몇 문제는 처음 배우는 상황에서 풀어내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생각해내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로 무리한 발상을 요구하는 문제는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11.13 00:20

 

 

 

 






<531 프로젝트 PROJECT 수학 확률과 통계를 빠르게 S (Speedy)>


이번 학기에는 수학을 무려 두 과목이나 배우고 있습니다. 

(확률과 통계, 미적분2) (그 결과 수학 시험도 두 번씩 보는 셈이 되었습니다!)


두 과목 모두 보충교재로 단기특강서라고 할 수 있는 얇은 문제집을 쓰고 있습니다.


 



 

 




얇은 문제집을 여러 권 푸는 것도 괜찮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비교적 덜 부담스럽고 다 풀면 나름대로 성취감도 생기니까요.









'쉽게(E)'와 '빠르게(S)' 두 종류가 소개되어 있고, 그 외에 '우월하게(Hyper)'도 있습니다.




 





이렇게 구성되어 있다고 합니다.










이 책의 차례는 다음과 같습니다.


I. 순열과 조합

 01. 경우의 수

 02. 순열

 03. 조합

 04. 분할과 이항정리


II. 확률

 01. 확률의 뜻과 활용

 02. 조건부확률


III. 통계

 01. 이산확률분포

 02. 연속확률분포

 03. 통계적 추정






 

 




개념이 간단히 정리되어 있고, 유형별로 분류된 문제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어느 유형에 속하는지 알 수 없도록 섞여 있는 마무리 문제가 있습니다.





 




이투스북에서 나온 책이어서 그런지 신승범 선생님의 '너희들의 기출문제(너기출)'가 소개되어 있네요.

직접 풀어 본 적은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문제 수는 적지만 기출문제 선별은 잘 되어 있다는 평가를 자주 본 것 같습니다.


 


 





제가 확통(확률과 통계)을 공부하면서 대표적으로 어려움을 느꼈던 부분은 

'맞게 풀고 있는지 잘못 풀고 있는지 감을 잡기가 어렵다는 것'이었습니다.


일단 자신의 감각대로 풀어 본 후 틀리는 문제들은 해설과 풀이를 비교하면서 

무엇을 착각했는지 확실히 파악하는 것이 나름의 해결 방법이 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11.04 11:11

 

 

 

 






학교마다 과정이 다르게 편성되겠지만, 저의 경우 작년에는 '영어1', '실용영어2'를 배웠고, 

올해 1학기에는 '영어2', 그리고 지금은 '영어 독해와 작문'을 배우고 있습니다.


학교 수업과 내신 시험은 Reading 위주로 진행되고 있고, Writing은 에세이 쓰기와 같은 일부 수행평가에 반영되고 있습니다.

독해 중심으로 진행하는 것은 다른 학교도 대부분 비슷할 것이라는 추측을 할 수 있었습니다.

수능에서 측정하는 것이 사실상 Listening과 Reading이니까요.






 





천재교육 사이트에서 본문 mp3를 다운로드할 수 있는데, 여기에 링크를 적어 두겠습니다.

https://www.chunjae.co.kr/high/data/listening.aspx


듣거나 따라 말해 보는 것이 본문을 좀 더 잘 기억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 같아 mp3를 활용 중입니다.





 






목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Stage 1

01 Another Perspective

02 Everybody Hiccups

03 Chimps at School

04 SODIS to the Rescue

05 The Real Movie Capital: Bollywood

06 How About a Bowl of Patjuk?

07 Dangerous Comforts


Stage 2

Unit 1 How Do You Control Your Anger?

Unit 2 Have You Ever Thought About Your Mom's Dream?

Unit 3 How Did You Overcome Difficulties?

Unit 4 How Many Uses Does Sound Have?

Unit 5 Is Being Different Better or Worse?

Unit 6 Have You Ever Heard of Land Art?

Unit 7 Can You Save the Earth by Buying?


Answers


(해설은 분권이 안되어 있지만 문제 수가 그다지 많지는 않아서 크게 불편하지는 않았습니다.)






 





Stage 1은 짧고 간단한 지문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제가 다니는 학교에서는 Stage 2만 배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봐 왔던 자습서들과 기본적으로 크게 다를 것은 없는 무난한 구성이었습니다.

교과서 모습도 보여 주고, 분석한 내용도 실려 있고, 중간중간 간단한 Mini Test 문제들도 있습니다.






 





본문의 해석본과 직독직해가 함께 있다는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매끄러운 해석본은 내용파악에, 직독직해는 문장 구조를 보는 데 도움이 되어서 둘 다 있으니 좋은 것 같습니다. ㅎㅎ





 






본문 빈칸채우기가 있는 것도 아주 괜찮았습니다.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내신 공부를 할 때 본문을 처음부터 끝까지 통으로 외울 것까지는 없고,

이런 빈칸들을 빠르게 채워 나갈 수 있을 정도로 보면 충분한 것 같습니다. 

다만 서술형으로 출제될 법한 독특한 구문은 따로 외워 두는 것도 좋겠죠.






 

 

 




이렇게 문제들이 있는데 수가 아주 많지는 않고, 평가문제집도 따로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본문 분석을 충분히 해 두었다면 실전 감각을 깨우는 데에는 이 정도 양으로도 특별히 부족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10.31 23:50

 


 

 

 







국어나 영어 내신 공부에 있어서 자습서나 평가문제집을 활용하는 것은 중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비슷하게 유지해 오고 있습니다.

물론 고등학교 내신은 시험범위가 훨씬 많고 대개는 교과서에만 한정되지 않기에 다른 것도 많이 보게 되긴 합니다.











배우는 교과의 이름들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작년만 해도 '국어1', '국어2'였는데, 올해에는 '문학', '독서와 문법'을 배우고 있네요.




 






제가 다니는 학교에서는 독서와 문법에서 독서(비문학)보다는 문법을 중심으로 수업하고 있습니다.

다른 학교의 상황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이런 경우가 적지 않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내신 시험 준비를 하면서 우리말의 문법이 이토록 깊고도 넓다는 것에 몹시 감탄했습니다.


얼마나 깊이 알아두어야 할지 감을 잡기 어려웠죠.

(ex. 사이시옷은 규정이 제시되면 그때그때 적용해 볼 수 있을 정도로만 알아 둘까? 아니면 아예 규정을 외워 두어야 할까?)


제가 내린 나름의 결론은 간단했습니다. '그냥 최대한 많이 알아두자!'

어차피 수업에서 배운 내용이라면 출제가 얼마든지 어렵게 될 수 있으니, 웬만하면 다 알아 두는 것이 최선인 것 같습니다.





 






자습서의 구성은 무난합니다. 개념 설명도 있고, 교과서 학습 활동도 정리되어 있고, 문제들도 있습니다.





 

 

 



이 자습서 자체로 문제 수가 부족하게 느껴진다면 평가문제집(1등급 만들기 독서와 문법 455제)도 함께 풀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09.16 11:55


 

 

 

 

 




< 2019 수능대비 마더텅 수능기출문제집 생명과학 1 >

다른 과목도 그렇지만 과탐은 특히 기출문제의 중요성이 크기 때문에 평소 즐겨 쓰던 기출문제집인 마더텅을 샀습니다.


마더텅 수능기출문제집 화학1과 생명과학1의 구성은 거의 비슷합니다. 아래는 마더텅 화학1 링크입니다.

2018/06/09 - [문제집&참고서] - [수능 기출 문제집] 2019 수능대비 마더텅 수능기출문제집 화학 1






 





매우 심플한 앞표지와는 달리 뒷표지에는 사용후기가 잔뜩 적혀 있습니다.










생명과학 1의 목차입니다. 단원이 세세하게 나누어져 있어서 약한 유형을 보강하기에 좋습니다.




 

 




생명과학1에서 (문제풀이가) 가장 어려운 부분으로 받아들여지는 유전은 여기에서는 II단원과 III단원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약간의 개념이 제시된 후 문제들이 나옵니다.








연도별 기출도 있어서 단원 구분 없이 실전 시험에 가까운 경험을 해 보고 싶다면 도움이 될 듯합니다.








마더텅 까만책답게 해설은 매우 친절합니다.




 




또한 몇몇 고난도 문제에 대한 더 자세한 해설도 있습니다.



 

 

 



관련 개념까지 철저하게 정리되어 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09.10 20:46

 

 

 

 







< 2019 수능대비 마더텅 수능기출문제집 화학 1 >

다른 과목도 그렇지만 과탐은 특히 기출문제의 중요성이 크기 때문에 평소 즐겨 쓰던 기출문제집인 마더텅을 샀습니다.





 

 




그러고 보면 마더텅의 문제집과는 참 오랫동안 함께했던 것 같습니다. 

중학영문법 3800제에서 시작해 수능 기출까지 왔네요.





 




마더텅 기출문제집은 크게 세 종류가 있어서 목적과 상황에 맞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흔히 표지 색을 이용해 까만책, 빨간책, 노란책이라고 부릅니다.


까만책은 일반적인 수능기출문제집으로 단원별·유형별로 문제들이 분류되어 있습니다.

특정 부분을 보강할 필요가 있거나, 단원 순서대로 풀고 싶다면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고2인 저는 아직 학교 진도가 끝나지 않아서 과학탐구는 지금까지 배운 부분의 문제만 풀 수 있기 때문에 까만책을 선택했습니다.)


빨간책은 수능기출 모의고사로 기출된 연도별로 거의 시험지 상태 그대로 제공됩니다.

실전에 가까운 연습이 필요하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노란책은 수능기출 미니모의고사이며 이름처럼 기출문제가 작은 모의고사 형태로 재구성되어 있습니다.

실제 모의고사에 해당하는 긴 시간을 내어 연습을 하기 어렵다면 틈틈이 풀 수 있는 미니모의고사도 가능한 선택이 될 것 같네요. 












단원별로 문제를 풀어볼 수 있으며 단원이 꽤 세세하게 나누어져 있어서 일반적인 문제 유형을 파악하기에 좋습니다.

최근 3개년 기출이 연도별로 수록되어 있어서 실제 수능의 문제 수와 시간에 맞춘 연습 또한 할 수 있습니다.





 

 




핵심 개념이 정리되어 있어서 문제를 풀다가 특정 개념을 잊어버렸다는 것을 알게 되면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제들이 보기 좋게 편집되어 있습니다. 최근 문제에는 '2018 평가원'과 같이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가끔씩 '고난도'라고 표시된 문제들이 보이는데 이런 문제들은 따로 자세한 해설이 있습니다.




 




연도별 기출은 시험지 양식대로 되어 있습니다.








해설에는 문제풀이는 물론 출제분석이나 풀이TIP도 있어 얻을 것이 많습니다.




 

 


 



20문제의 고난도 문제에 대해서는 더욱 자세한 해설이 제공됩니다. 

정답을 맞추었더라도 이런 해설은 볼 가치가 충분할 듯합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09.05 22:02


 

 

 

 





국어의 기술 0,1,2를 모두 봤었는데 저자의 수능 국어영역에 대한 통찰력에 감탄했었습니다.

그래서 외전인 '결국은 어휘력'도 보게 되었는데, 제가 느끼기에 이 책은 '어휘 겸 배경지식 특강'쯤 되는 것 같습니다.











수능 국어에서 배경지식의 영향력이 절대적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많으면 좋은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수능 국어영역의 정답은 절대적으로 시험지 위의 지문에 근거하므로, 배경지식으로 지문을 안 읽고 풀 수는 없겠죠.

하지만 읽고 푸는 속도를 변화시킬 수는 있습니다. 운이 좋으면 시간을 상당히 단축하게 되기도 합니다.


(ex. 2016년 9월 모평 28~33번에 해당하는 비문학 지문은 음악에 관련된 지문으로, 

음악 이론을 어느 정도 알고 있다면 비교적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배경지식을 쌓는 원론적인 방법은 결국 지식을 여기저기에서 많이 접해 보는 것일 텐데, (예를 들어 책을 읽는 것)

이상적인 길이긴 하지만 수험생으로서 시간이 충분하지 않을 확률이 높습니다.


그래서 저의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런 책을 공부하고 잘 알려져 있는 교양 서적 몇 권을 읽어 보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하면서도 효율적인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25일로 나누어서 공부할 수 있도록 되어 있고 수능과 모의고사에서 가끔씩 출제되곤 하는 한자 성어와 속담도 있습니다.





 

 





들어가는 말에서 최소 2회독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어떤 책이든 한 번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가 다시 처음으로 돌아오면 느낌이 아주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짧고 간결하게 소개되는 어휘도 있지만 일부 어휘는 많은 예문과 함께 아주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출제된 비문학 지문 한 문단 정도가 주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더 깊은 이해가 필요한 개념은 '특강'에서 더 자세히 다루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루 분량이 끝날 때마다 확인 문제가 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08.30 20:42


 

 

 

 





<EBS 국어 독해의 원리 현대시 108편>입니다.


EBS 국어의 원리 시리즈도 제가 관심을 많이 갖고 있는 시리즈들 중 하나입니다.

국어 독해의 원리 고전시가 편을 즐겁게 봤던 기억이 있어서 현대시 편도 사게 되었습니다.






 





고전시가의 경우 작품이 더 이상 창작되지 않기 때문에 작품 위주로 공부하는 것도 상당히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현대시는 그에 비해 작품 중심의 공부보다는 감상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야기가 많지만,

그래도 많은 작품을 접하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수능 준비를 한다면 내신 국어를 공부하듯이 작품별 특징을 자세히 외울 필요는 없겠죠. ㅎㅎ)











이런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보는 것도 괜찮지만 (특히 내신 준비 등을 할 때라면) 특정 작품을 발췌해서 보기에도 유용한 것 같습니다.




 






2부에서 많은 작품들을 본격적으로 분석하기 전에 1부 '독해의 원리 익히기'가 있기 때문에 작품을 감상하는 방법도 익힐 수 있습니다. 

(이런 특징들 덕분에 수능과 내신 준비에 모두 도움이 될 듯한 책입니다.)





 





'독해의 원리 익히기'에서도 예시 작품이 많이 등장합니다.











이렇게 문제풀이로 적용도 하게 됩니다.





 






작품의 등장 순서는 시인 이름의 가나다 순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보입니다.





 





작품 분석도 충분히 되어 있고 여러 유형의 문제도 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08.26 13:31

 

 

 

 





EBSi의 '올림포스'와 '뉴탐스런' 시리즈는 주로 고1,2를 대상으로 하는, 각각 국영수와 탐구 과목에 대한 교재입니다.^0^

(기출의 고백 미적분1과 Listening it에 이어서 이것도 학교 보충수업 교재였습니다...)









(앞표지와 뒷표지 그림이 이어져 있는 것을 지금 봤습니다.ㅎㅎ)



 

 




목차는 이렇게 되는데 교과서 목차와 비슷해 보이네요.










많은 작품이 실려 있고 관련된 문제들도 풀어 볼 수 있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8.08.19 12:16


 

 

 

 




<하이라이트 2019 수능 Listening it 모의고사 38회>입니다. 

수능 영어듣기 모의고사라고 할 수 있는 책입니다.


이것도 학교에서 사용하는 교재여서 사게 되었습니다. 





 





수능이 가까이 있는 고3이라면 영어듣기는 기출이나 EBS로 준비하는 것이 더욱 좋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한 번쯤 이런 영어듣기 문제집을 경험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수능 영어영역 듣기 문제는 17문항으로 어느 정도 적응이 된다면 뒤의 독해 문제들보다 쉽다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몇 년간의 기출을 봤을 때 문제 유형이 거의 고정되어 있고 EBS 연계 비율도 높습니다.








이 책도 일반적인 영어듣기 관련 문제집의 구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직접 들어 보니 이 책은 수능 영어듣기 난이도보다 조금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수능에 비해 연음이 많게 발음하고 말의 속도가 빠른 느낌이었고, 

난이도를 낮추기 위해 주어지는 수능 영어듣기의 몇 가지 법칙에서 벗어나 있습니다.


(ex. 아래쪽 사진의 9번과 같은 그림 묘사 문제는 보통 1~5번 순서대로 대화가 전개되는데, 순서를 섞은 문제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소소한 법칙들은 최근의 기출에서 일반적으로 지켜져 온 것일 뿐이며,

앞으로의 수능에서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런 부분을 대비하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영어는 최근 몇 년간 유독 문제 유형이 고정되어 있는 편이었는데, 

여기에 변화가 생기더라도 수능의 기본 취지에 벗어나지 않는다면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ex. 2019학년도 6월 모의평가 29번 신유형)




 






38회의 실전모의고사로 이루어져 있고 마지막 다섯 회는 고난도 모의고사입니다.

문항 수와 유형은 수능과 대체로 일치합니다.





 

 





모의고사 한 회가 끝날 때마다 그 한 회에 대한 dictation(받아쓰기)이 있습니다.


어떤 영어선생님께 이런 빈칸채우기 형식의 받아쓰기보다는 전체를 들으며 받아쓰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조언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지만 해 본 적은 없습니다. 


쓰는 속도가 말의 속도를 못 따라가서 힘들 것 같았기 때문인데, 듣기 실력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일시정지를 눌러 가면서 시도해 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듣기파일 CD가 들어 있습니다. 

지학사 사이트에서도 MP3를 받을 수 있으니 자신에게 편한 방법을 선택하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