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0 15:30










사가 여행 이야기도 이제 끝이 보입니다.

사가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것만이 남아 있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지정된 주차장에 렌트카부터 반납하고 그 후 공항 건물에 들어갔습니다.







 

 

 







한켠에 작지만 흥미로운 전시 공간이 있었습니다.ㅎㅎ





 

 

 

 

 

 





이런저런 비행기 모형들이 있군요.




 

 

 

 



 

 

 

 

 

 





게이트 근처에는 면세점도 있었습니다.




 

 

 

 

 





무료 와이파이가 됩니다! ^^





 

 

 

 

 

 






인천과 사가를 왕복하는 비행은 하루에 한 번이고, 그러므로 돌아오는 여정은 오전 10시경이 출발이었습니다.


비행기 안에 있는 잡지를 읽다가 도자기마을 아리타에 대한 글을 발견했습니다.

그렇게 다시 보자 꽤 반가웠습니다.











이번 일본 사가 여행에 대한 글은 이것으로 끝입니다.


여행이 끝나도 여행지에서 사 온 것들을 쓰며, 그리고 이렇게 글과 사진을 보며 

그 기억을 오래 가져갈 수 있다는 사실에, 한 조각의 행복을 더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2 10:00

 

 







이번에도 편의점은 어김없이 이용했습니다.

야식 마련에는 로손 편의점이 제격이죠!






 

 

 

 

 

 

 




LAWSON이라 적힌 푸른 건물을 보니 마음이 청량해지는군요!






 

 

 

 






가격은 편의점보다 마트가 낫지만 편의점은 대부분 24시간 운영이고 개수가 워낙 많아 

가다 보면 나오게 되어 있다는 등의 몇 가지 편리함이 있습니다.


특히 로손 편의점의 빵은 꼭 먹어 볼 가치가 있죠!












이렇게 여행 1일차(8/12) 이야기는 마무리되었습니다.

즐거운 여정이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1 15:00










해가 뜨고 지는 것을 모두 함께한 하루였습니다.

오후 8시에 맞추어 사가 현청으로 갔습니다.


그때 재미있는 공연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진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 현청 건물이 꽤 근사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언젠가 일본의 관공서 건물들에서 인상적이었던 것이 있었습니다.

건물들을 새로 짓기보다는 건물을 오랫동안 잘 쓰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깨끗하게 사용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겠죠.ㅎㅎ






 

 

 

 




 



주말이었고 무엇보다 오봉 기간이어서 사람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다른 때에는 그렇게까지 많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얼마간의 기다림이 있었지만, 그래도 저는 늦게 온 편은 아니어서인지 가망이 있는 축이었습니다.


다 보고 나올 때는 더욱 어마어마한 수의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만약 그때쯤 왔다면 차라리 안 보고 갔을 겁니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일에 대한 일본 사람들의 끈기를 볼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어린아이들조차도 그 더운 공기 속에서도 그다지 짜증도 내지 않더군요.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야경이 멋집니다. 카메라도 웬만큼 담아내지만 직접 보는 것이 제일이겠죠.






 

 

 

 

 

 



 

 

 






SAGA Night of Light by NAKED.


이런 이름의 공연을 봤습니다. 

유리창에 애니메이션을 (아마도 빔프로젝터로) 보여 주는 형태였습니다.


아이들도 어른들도 좋아할 것 같은 재미있는 작품이었습니다.






 

 

 

 

 







무슨 의미인지는 파악이 잘 안 됐지만 눈이 즐거웠습니다.







 

 

 

 

 

 

 

 

 









 

 

 

 

 

 

 

 

 




물고기 떼가 움직이는 모습이 장관이었습니다.










그렇게 밤 시간에는 사가 현청에서 아름다운 야경과 공연을 보았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30 22:17

 

 







유메타운에서 즐겁게 쇼핑을 하다 보니 저녁이 되었습니다.

1층에 있는 식당가에서 소바를 먹었습니다.









 



  





가게 이름은 이렇습니다.



 

 

 

 

 

 





이 사진은 아침에 인천공항 식당에서 그랬던 것처럼 먹다가 생각나서 찍은 사진입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깔끔한 사진이 아래에 있습니다.






 

 

 

 







맛있는 자루소바를 즐겁게 먹었습니다.











일본의 제대로 된 소바를 먹을 수 있었던 좋은 저녁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이 하루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살짝 예고하자면 다음 글에는 야경이 등장할 것입니다.^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29 06:00

 







지난번에 사가 유메타운의 큰 규모 그리고 GU에 대해 이야기했었다면,

오늘의 주제는 유메타운 안에 있는 다이소입니다.


다이소 또한 꽤 컸습니다.


일본 다이소는 대부분의 품목이 세금 포함 108엔입니다. 

그럼에도 품질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다이소는 여러 번 가 봤지만 그때마다 새롭게 보이는 것들이 있어 늘 나름의 재미가 있습니다.





 

 

 

 








제가 매우 강한 애착을 가지고 있는 파인애플 사탕이 여기에도 있었습니다.




 

 

 

 

 

 







작은 화이트보드와 블랙보드가 있어 흥미로웠습니다. 


블랙보드 또한 매력적이지만 분필(Chalk)이 필요하다는 점 때문에 화이트보드를 샀습니다.

생각해 보니 화이트보드는 보드마카가 필요하긴 합니다만...





 

 

 

 

 








전자제품을 판매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재미난 장난감들이 펼쳐져 있네요.






 

 

 

 

 






Sony Xperia용 케이스를 따로 팔고 있었습니다. 잘 된 일이었죠. 

국내에는 Xperia 케이스를 오프라인으로는 잘 팔지 않으니까요.


근사한 케이스를 건질 수 있었습니다.^&^





 

 

 

 

 

 

 

 


다이소였는지 다른 곳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몇 가지 젤리를 어딘가에서 사 와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유메타운의 다이소와 전자제품점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참 긴 하루였던 이 날에 대한 기록은 아직 많이 남아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27 22:13

 

 






사가 현은 그다지 큰 도시는 아닙니다. 사람도 많지 않고 풍경도 도시적이라기보다는 자연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재미있게도 이런 사가에는 대규모의 쇼핑센터가 있습니다. 유메타운입니다!


유메타운 외에도 꽤 규모가 있는 쇼핑 장소들이 많았습니다만 유메타운이 가장 컸던 것 같네요.






 

 

 

 

 

 





양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큰 유메타운에 도착했습니다.




 

 

 

 

 

 




건물에 들어가자마자 시선을 끌 만한 것들이 가득합니다.





 

 

 






눈에 띄는 것들이 많아서 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꽤 재미있습니다.





 

 

 

 

 

 






'GU'. 오늘의 주제입니다.


유메타운 안에 여러 가게와 식당이 있기 때문에 나누어서 살펴볼 것인데 

오늘은 이 GU가 주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흥미로운 곳이었습니다. 비교적 저렴하게 의류를 파는 곳이었죠.


마치 몇 년 전의 유니클로가 그랬듯이 말입니다.





 

 

 

 

 

 

 

 




기본적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예쁜 이 셔츠를 포함한 여러 옷을 샀습니다.










유메타운의 분위기와 GU에 대해 보았습니다.

유메타운에 대한 글은 몇 편 더 이어집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25 22:00

 

 

 

 





2박 3일간의 일본 사가 여행 동안 머문 숙소인 'HOTEL AZ'를 소개하겠습니다.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던 호텔이었습니다. 청결하고, 조식도 맛있었습니다.

크게 기대하지 않았는데 그 이상이어서 더욱 즐거웠던 곳입니다.ㅎㅎ









 

 

 






외벽의 무지개 그림과 HOTEL AZ라는 글자가 눈에 확실히 띕니다.







 

 

 






 

외관을 담은 사진이 한 장 더 있습니다.




 

 

 

 

 








방이 넓지는 않지만 깔끔합니다.







 

 

 

 







AZ 호텔 또한 방에 녹차를 가져다 두고 있네요.




 

 

 

 

 

 

 





욕실도 깨끗합니다.





 

 

 

 






바깥 풍경도 볼 만합니다. 넓은 밭과 줄지어 선 가정집들이 보이는군요.




 

 

 

 








벽에 이런 그림이 걸려 있었는데, 마지막 날에 눈에 들어왔습니다.





 

 

 

 

 

 






2박 3일 동안 있었으니 조식을 두 번 먹었는데, 메뉴가 조금씩 달랐습니다.


이 사진은 첫 번째로 먹은 조식인데, 사진에 있는 것보다도 종류가 좀 더 다양할 겁니다.


음식의 종류도 조식으로 먹기에 적당히 충분했으며 맛도 있었습니다.

소시지 옆에 있는 생선 요리가 특히 맛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이것은 두 번째로 먹은 조식입니다. 빵 그리고 빵에 찍어 먹는 것은 첫 번째에도 똑같이 있었습니다.


빵에 찍어 먹는 것이 꽤 독특합니다. 딸기잼과 마가린이 반씩 들어 있습니다. 섞어 먹어도 잘 어울립니다.

생선만큼이나 기억에 남는 그런 소스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23 06:00

 

 






점심을 먹은 후 체크인하러 호텔로 가는 길에 '드럭스토어 코스모스'를 발견했습니다!

 

코스모스, 모리 등의 드럭스토어는 다른 일반적인 마트보다 물건 가격이 저렴한 편이고,

특히 화장품과 약품 종류는 차이가 좀 있습니다.

 



 

 

 

 

 






'디스카운트 드러그 코스모스'라고 쓰여 있는 것이 보이네요.


일본 여행을 즐긴다면 가타카나를 외워 두는 것을 적극 권합니다.

많은 간판이 가타카나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그것만 읽을 수 있어도 상당히 편합니다.*^^*






 

 

 







의약품과 화장품 외에도 웬만한 물품은 다 있었습니다.




 

 

 

 

 







'하다라보 고쿠쥰'이 보이네요. 요즘도 사용 중인데 아주 좋습니다! ^&^





 

 

 

 

 

 

 

 



동전파스, 호빵맨 모기밴드 등 두고두고 사용할 만한 좋은 제품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드럭스토어 코스모스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아직도 많은 쇼핑 장소가 남아 있답니다! ^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20 10:00

 

 








뉴 오타니 호텔에서 풍요로운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맛있는 호텔 뷔페였습니다.  

 11시 코스와 1시 코스가 있는데 1시를 예약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남아 상당히 일찍 도착했었기 때문에 앞 코스의 식사가 끝나지 않아 조금 기다렸습니다.

호텔에서 보이는 좋은 풍경을 보며 편한 의자에 여유롭게 앉아 있으니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식사가 준비되자마자 바로 먹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어떤 모습인지 자세히 보겠습니다.




 

 

 

 

 

 

 







'The New Otani'. 뉴 오타니 호텔입니다.









 

 

 

 

 




바깥의 경치가, 그저 멋지다라고 하기보다는, 수려하다고 할 만했습니다.




 

 

 

 

 

 

 

 




밖에 나가서 찍은 사진 같지만 창문 너머로 보이는 모습을 담은 것입니다.ㅎㅎ









 

 






음식의 종류는 적당히 다양합니다. 


음식 수가 엄청나게 많은 뷔페도 좋지만,

이곳처럼 종류는 적당하고 요리 하나하나가 즐거운 곳이 요즘 들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








 

 

 

 






볶음밥 그리고 멜론이 특히 주목할 만합니다. 또 먹고 싶은 음식들이었습니다.




 

 

 

 

 






음료수는 오렌지 쥬스와 콜라로 먹었습니다. 기본적인 것이 최고의 선택일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음식이 신선하고 깨끗해서 참 좋았습니다. 오른쪽의 노란 것은 망고 푸딩입니다! ^&^




 

 

 

 

 






이것의 이름은 '로코모코'입니다. 맛있고 재미있는 밥이었습니다.


로코모코는 직접 말하면 그때 바로 만들어 줍니다.

 





 

 

 







일본 카레도 맛있었습니다. 


일본 마트에서 카레나 미소된장국 등 일본 식재료를 사 와서 먹으니 

돌아온 후에도 한동안 일본의 맛과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습니다.




 

 

 

 

 

 

 

 

 

 


케이크 등 디저트가 여러 가지 있습니다. 


장식으로 올려진 초콜릿 조각이며 과일이 참 예쁩니다. 

어디에 올려도 그럴듯한 장식이 되는 애플민트 잎도 보이네요.











호텔 뉴 오타니 사가 뷔페에서의 풍요롭고 기분 좋았던 점심식사에 대해 회상했습니다.

블로그에 글을 쓰니 좋았던 장소들을 알리는 것은 물론이고 즐거운 기억을 불러올 수도 있어 좋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18 17:00








 

사가 성과 박물관을 차례로 둘러보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시간은 오전이었습니다.

점심식사를 하기 전에 한 곳쯤 더 들러 시간을 보낼 수 있었죠.


그래서 동네 마트인 '마루쿄'에서 쇼핑을 했습니다. 

이곳도 우연히 발견한 곳입니다. 원래 다른 목적지가 있었는데 와 보니 마루쿄가 있었습니다.ㅎㅎ

 




 

 

 

 

 






식료품 위주의 슈퍼마켓이었습니다.




 

 

 

 

 





소바 면과 우동 면도 팔고 있었습니다.



 

 

 

 

 

 




곤약 젤리도 있어서 종류별로 사 올 수 있었습니다. 









어쩌다 보니 발견한 '마루쿄'의 이야기를 잠시 했습니다.

어느 정도 계획을 갖추고 있는 것이 편하겠지만 

즉흥적인 결정이나 우연한 발견도 때로는 여행의 재미인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