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0 15:30










사가 여행 이야기도 이제 끝이 보입니다.

사가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것만이 남아 있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지정된 주차장에 렌트카부터 반납하고 그 후 공항 건물에 들어갔습니다.







 

 

 







한켠에 작지만 흥미로운 전시 공간이 있었습니다.ㅎㅎ





 

 

 

 

 

 





이런저런 비행기 모형들이 있군요.




 

 

 

 



 

 

 

 

 

 





게이트 근처에는 면세점도 있었습니다.




 

 

 

 

 





무료 와이파이가 됩니다! ^^





 

 

 

 

 

 






인천과 사가를 왕복하는 비행은 하루에 한 번이고, 그러므로 돌아오는 여정은 오전 10시경이 출발이었습니다.


비행기 안에 있는 잡지를 읽다가 도자기마을 아리타에 대한 글을 발견했습니다.

그렇게 다시 보자 꽤 반가웠습니다.











이번 일본 사가 여행에 대한 글은 이것으로 끝입니다.


여행이 끝나도 여행지에서 사 온 것들을 쓰며, 그리고 이렇게 글과 사진을 보며 

그 기억을 오래 가져갈 수 있다는 사실에, 한 조각의 행복을 더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8 10:00

 

 

 



 

 

 

 






어느덧 여행의 마지막 날이 되어 있었습니다.


오전 비행기여서 무언가 많은 것을 할 만한 시간은 없었습니다.


호텔 조식을 먹고 빠르게 체크아웃한 후 이 '야마자키' 편의점에서 간식을 사고 사가공항에 갔습니다.


그저 괜찮은 동네 편의점인데 24시간 운영이 아니라는 특이점도 있었습니다.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7 16:05

 








실컷 도자기를 가져온 후,

다음 행선지는 우레시노 온천이었습니다.

 






 

 

 

 

 

 






다리에도 도자기가 붙어 있었습니다! 





 

 

 

 

 







먼저 점심식사로 사가규부터 먹은 후 온천을 즐겼습니다.


3000엔 분량을 먹을 때마다 온천 이용권 1장이 제공되죠.






 

 

 

 

 






이곳도 경치가 좋았습니다.





 

 

 

 

 

 








가격은 만만치 않지만 그럼에도 한 번쯤 먹어 볼 만한 그런 맛이었습니다.





 

 

 

 

 

 





 

 

 

 







온천 두부도 참 맛좋았습니다.










 

 

 

 







고기를 실컷 먹고 나니 경치도 눈에 들어옵니다.




 

 

 


 

 

 

 

 

 



 

 

 

 

 








우레시노 온천은 일본 3대 미인 온천 중 하나라고 합니다. 그럴 만한 곳이었습니다.

여름이어서인지 노천탕이 춥지 않아서 더 좋았습니다! 







사가규와 우레시노 온천에서의 기억 또한 즐거웠습니다.

여러분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5 16:03

 

 










이삼평 신사를 나온 후,

이 여행의 메인 이벤트라 할 수 있는 아리타 도자기 헌팅을 했습니다! *^^*




 

 

 

 

 

 

 

 

 

 

 

 

 





건물의 외관입니다.








 

 

 






Treasure Hunting!





 

 

 

 

 







5000엔 코스와 10000엔 코스가 있는데 도자기를 가져올 수 있는 구역이 다릅니다.




 

 

 

 

 

 







이 안쪽은 10000엔 코스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안쪽에는 좀 더 가격이 나갈 것 같은 자기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바구니에 도자기를 담을 때 머리를 잘 써야 합니다. 

어떻게 담느냐에 따라 가져올 수 있는 양이 꽤 달라지더군요.


왠지 테트리스 실력과도 상관관계가 있지 않을까 싶네요.ㅎㅎ






 

 

 

 

 

 






한국으로 돌아온 후 좀 더 정돈해서 늘어놓아 봤습니다.













바구니에 도자기를 담을 때도 머리를 써야 하지만 

가지고 돌아가기 위해 여행가방에 담을 때 역시 생각을 잘 해야 했습니다.

특히 수하물로 보낸다면 깨지지 않게 더욱 신경을 써야겠죠.


그렇게 가져온 도자기들은 쓸모가 많았습니다.^&^


두 번째 날에는 도자기를 닦고 정리한 것 정도 이외에는 특별히 다른 일정이 없었습니다.

첫날에 이곳저곳 많이 돌아다녀서인지 오히려 다음 날에는 좀 더 쉬어 갔었던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4 05:00

 

 






2일차는 이 여행의 주요 이벤트가 있는 날입니다.


이날 도자기 마을 아리타에서 도자기 헌팅 체험을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우레시노에서 사가규도 먹고 온천도 했죠.


맛있는 호텔 조식을 먹은 후 가장 먼저 간 곳은 아리타에 있는 이삼평 신사입니다.






 

 

 

 

 

 





커다란 정문이 이곳이 신사임을 느끼게 해 줍니다.





 

 

 

 







이삼평은 정유재란 때 일본으로 끌려간 조선 도공으로 아리타 도자기의 시조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저런 기념품도 팔고 있었습니다. 기념품답게 값이 만만치 않아 오미쿠지만 사 보았습니다.





 

 

 





 

 

 

 

 

 







뽑은 오미쿠지는 걸어 두었습니다. 언어가 통하지 않아 자세한 내용은 못 읽었지만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그리고 이곳 오미쿠지는 작은 기념품이 함께 들어 있습니다! 그것은 꽤 독특했습니다.




 








 






도자기 마을답게 신사의 장식물에도 도자기가 많이 사용되어 있었습니다.*^^* 

여기저기에 세워진 기둥이 눈에 띄네요.







 

 

 

 






 

 

 

 

 






 

 





 

 

 






위에서 보이는 경치가 산뜻했습니다.











아리타 마을에서 처음으로 간 곳인 이삼평 신사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역사와도 관련이 있어 더욱 흥미로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2 10:00

 

 







이번에도 편의점은 어김없이 이용했습니다.

야식 마련에는 로손 편의점이 제격이죠!






 

 

 

 

 

 

 




LAWSON이라 적힌 푸른 건물을 보니 마음이 청량해지는군요!






 

 

 

 






가격은 편의점보다 마트가 낫지만 편의점은 대부분 24시간 운영이고 개수가 워낙 많아 

가다 보면 나오게 되어 있다는 등의 몇 가지 편리함이 있습니다.


특히 로손 편의점의 빵은 꼭 먹어 볼 가치가 있죠!












이렇게 여행 1일차(8/12) 이야기는 마무리되었습니다.

즐거운 여정이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10.01 15:00










해가 뜨고 지는 것을 모두 함께한 하루였습니다.

오후 8시에 맞추어 사가 현청으로 갔습니다.


그때 재미있는 공연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진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 현청 건물이 꽤 근사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언젠가 일본의 관공서 건물들에서 인상적이었던 것이 있었습니다.

건물들을 새로 짓기보다는 건물을 오랫동안 잘 쓰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깨끗하게 사용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겠죠.ㅎㅎ






 

 

 

 




 



주말이었고 무엇보다 오봉 기간이어서 사람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다른 때에는 그렇게까지 많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얼마간의 기다림이 있었지만, 그래도 저는 늦게 온 편은 아니어서인지 가망이 있는 축이었습니다.


다 보고 나올 때는 더욱 어마어마한 수의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만약 그때쯤 왔다면 차라리 안 보고 갔을 겁니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일에 대한 일본 사람들의 끈기를 볼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어린아이들조차도 그 더운 공기 속에서도 그다지 짜증도 내지 않더군요.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야경이 멋집니다. 카메라도 웬만큼 담아내지만 직접 보는 것이 제일이겠죠.






 

 

 

 

 

 



 

 

 






SAGA Night of Light by NAKED.


이런 이름의 공연을 봤습니다. 

유리창에 애니메이션을 (아마도 빔프로젝터로) 보여 주는 형태였습니다.


아이들도 어른들도 좋아할 것 같은 재미있는 작품이었습니다.






 

 

 

 

 







무슨 의미인지는 파악이 잘 안 됐지만 눈이 즐거웠습니다.







 

 

 

 

 

 

 

 

 









 

 

 

 

 

 

 

 

 




물고기 떼가 움직이는 모습이 장관이었습니다.










그렇게 밤 시간에는 사가 현청에서 아름다운 야경과 공연을 보았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30 22:17

 

 







유메타운에서 즐겁게 쇼핑을 하다 보니 저녁이 되었습니다.

1층에 있는 식당가에서 소바를 먹었습니다.









 



  





가게 이름은 이렇습니다.



 

 

 

 

 

 





이 사진은 아침에 인천공항 식당에서 그랬던 것처럼 먹다가 생각나서 찍은 사진입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깔끔한 사진이 아래에 있습니다.






 

 

 

 







맛있는 자루소바를 즐겁게 먹었습니다.











일본의 제대로 된 소바를 먹을 수 있었던 좋은 저녁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이 하루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살짝 예고하자면 다음 글에는 야경이 등장할 것입니다.^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29 06:00

 







지난번에 사가 유메타운의 큰 규모 그리고 GU에 대해 이야기했었다면,

오늘의 주제는 유메타운 안에 있는 다이소입니다.


다이소 또한 꽤 컸습니다.


일본 다이소는 대부분의 품목이 세금 포함 108엔입니다. 

그럼에도 품질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다이소는 여러 번 가 봤지만 그때마다 새롭게 보이는 것들이 있어 늘 나름의 재미가 있습니다.





 

 

 

 








제가 매우 강한 애착을 가지고 있는 파인애플 사탕이 여기에도 있었습니다.




 

 

 

 

 

 







작은 화이트보드와 블랙보드가 있어 흥미로웠습니다. 


블랙보드 또한 매력적이지만 분필(Chalk)이 필요하다는 점 때문에 화이트보드를 샀습니다.

생각해 보니 화이트보드는 보드마카가 필요하긴 합니다만...





 

 

 

 

 








전자제품을 판매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재미난 장난감들이 펼쳐져 있네요.






 

 

 

 

 






Sony Xperia용 케이스를 따로 팔고 있었습니다. 잘 된 일이었죠. 

국내에는 Xperia 케이스를 오프라인으로는 잘 팔지 않으니까요.


근사한 케이스를 건질 수 있었습니다.^&^





 

 

 

 

 

 

 

 


다이소였는지 다른 곳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몇 가지 젤리를 어딘가에서 사 와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유메타운의 다이소와 전자제품점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참 긴 하루였던 이 날에 대한 기록은 아직 많이 남아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
2017.09.27 22:13

 

 






사가 현은 그다지 큰 도시는 아닙니다. 사람도 많지 않고 풍경도 도시적이라기보다는 자연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재미있게도 이런 사가에는 대규모의 쇼핑센터가 있습니다. 유메타운입니다!


유메타운 외에도 꽤 규모가 있는 쇼핑 장소들이 많았습니다만 유메타운이 가장 컸던 것 같네요.






 

 

 

 

 

 





양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큰 유메타운에 도착했습니다.




 

 

 

 

 

 




건물에 들어가자마자 시선을 끌 만한 것들이 가득합니다.





 

 

 






눈에 띄는 것들이 많아서 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꽤 재미있습니다.





 

 

 

 

 

 






'GU'. 오늘의 주제입니다.


유메타운 안에 여러 가게와 식당이 있기 때문에 나누어서 살펴볼 것인데 

오늘은 이 GU가 주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흥미로운 곳이었습니다. 비교적 저렴하게 의류를 파는 곳이었죠.


마치 몇 년 전의 유니클로가 그랬듯이 말입니다.





 

 

 

 

 

 

 

 




기본적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예쁜 이 셔츠를 포함한 여러 옷을 샀습니다.










유메타운의 분위기와 GU에 대해 보았습니다.

유메타운에 대한 글은 몇 편 더 이어집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깜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