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1 12:00

 

 

 

 

 

 

 

 

 

 

 

 

 

 

 

 

 

 

 

 

 

 

일본 여행을 다녀오며 쇼핑한 것들의 일부입니다.

 

대부분은 이온몰 맥스밸류, 두세 가지는 다이소에서 온 것입니다. 주로 먹거리네요.

 

-킷캣(녹차, 딸기, 다크)

-밀크캐러멜(메이지)

-파인애플 사탕

-키나코모찌(인절미과자)

-쟈가비

-와사비

-블렌디커피

-후리가케

-카레

-스프

-버터스카치 캔디

-크리스탈 밀크 민트 사탕

-마시멜로

-초콜릿(くちどけ ストロベリ, VAN HOUTEN, 캐릭터)

 

 

 

 

 

 

 

 

 

 

 

 

 

 

 

 

 

 

 

 

Posted by 깜찍이^^
2017.03.07 10:00

 

 

 

 

 

 

 

 








일본 여행을 다녀오며 좋은 학용품들도 몇 가지 살 수 있었습니다.











 

 

 

 

 









귀여운 고양이 사진이 있는 노트입니다.


이온몰 맥스밸류에서 사 온 것인데 다이소에서도 있던 것 같습니다.










 

 

 

 

 








안을 보니 무선 노트입니다. 여러 용도로 쓸 수 있겠네요.











 

 

 

 

 

 

 

 








이것은 다이소에서 산 것입니다. 


'TO DO STICKY MEMO'. 일정을 적고 체크할 수 있는 메모지입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7.03.05 06:00

 

 

 

 

 

 

 

 

 









'CUTE HOUSE (PASTEL)'


일본 벳부의 어느 다이소에서 데려온 재미난 종이 퍼즐입니다.

두 종류가 있어 하나를 골라 왔는데 나머지 하나도 같이 사 올걸 그랬습니다.











 

 

 

 

 







뭔가 잔뜩 쓰여 있지만 안 읽어도 그다지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상자를 뜯으면 여러 장의 단단한 종이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겨우 108엔인데도 품질이 꽤 좋았습니다.








 

 

 

 

 










다 조립한 결과물입니다. 파스텔 톤의 귀여운 집이네요.











 






















 


 

 

 

 ^__^

 


 

 

 

 

 


 

 

 

 

 


 

 

 

 

 


 

 

 

 

 

 

Posted by 깜찍이^^
2017.02.03 09:00

 

 

 

 

 

 

 

 

 

 

 

 

 

아침에는 로손 편의점에 들러 왠지 눈에 띄었던 알록달록한 껌을 샀습니다.

 

 

 

 

 

 

 

 

 

 

 

 

 

 

 

 

 

섬세한 개별 포장이 된 상쾌한 껌이었습니다.

 

 

 

 

 

 

 

 

 

 

 

 

 

 

 

 

 

 

큰 규모의 다이소에 갔습니다.

 

다이소들이 예쁜 분홍색을 테마로 하고 있군요.

 

 

 

 

 

 

 

 

 

 

 

 

 

 

 

 

 

별의별 물건들을 다 만날 수 있던 다이소였습니다.

 

게다가 이것들이 모두 108엔이죠! (100엔 + 소비세 8%)

 

일부 품목은 108엔이 아닌 것도 있지만 그런 것은 극히 일부이고

거의 전부가 108엔이라 보아도 좋았습니다.

 

 

 

 

 

 

 

 

 

 

 

 

 

 

 

 

 

 

 

아직 비행기 시간은 너무 많이 남아 있었습니다.

공항에 가도 별로 할 일도 없을 게 뻔했죠.

 

그래서 호텔 와이파이와 구글 지도를 동원해 찾아낸 곳이 있습니다.

 

 

 

 

 

 

 

 

 

 

 

 

 

 

 

 

 

 

 

Posted by 깜찍이^^
2017.02.01 13:00

 

 

 

 

 

 

 

 

 

 

 

 

 

벳부 카메노이 호텔과 멀지 않은 곳에 24시간 영업하는 이온몰 맥스밸류가 있습니다.

 

 

 

 

 

 

 

 

 

 

 

 

 

 

 

 

 

 

이곳에서 많은 소비를 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음식들은 전부 추천할 만한 것들이었습니다.

 

 

 

 

 

 

 

 

 

 

 

 

 

 

 

 

 

 

이온몰을 상징하는 귀여운 강아지 '와온'의 모습이 여기저기에서 보입니다.

 

 

 

 

 

 

 

 

 

 

 

 

 

 

 

 

 

드럭스토어 모리에서 역시 많은 쇼핑을 했습니다.

일본에서 직접 사면 한국에서보다 훨씬 저렴하게 구할 수 있는 화장품들을 많이 집었습니다.

 

그런 약품과 화장품 종류는 이곳이 효율적입니다.

이런 품목들은 일반 마트 등과 비교했을 때 이곳 모리의 가격이 좀 더 저렴했던 것 같습니다.

 

 

 

 

 

 

 

 

 

 

 

 

 

 

 

 

 

 

많은 쇼핑 후 호텔에서 쉬다가 해가 진 후 다시 밖으로 나와 유메타운으로 들어갔습니다.

 

유메타운의 다이소입니다. 2층에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주 큰 규모는 아니지만 그런대로 있을 만한 것은 다 있는 다이소였습니다.

 

 

 

 

 

 

 

 

 

 

 

 

 

 

 

 

 

 

 

유니클로를 다시 찾았습니다.

 

한국 유니클로보다 좀 더 가격이 저렴했던 것 같습니다.

 

여행에서 돌아와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이 유니클로에서 산 옷을 입고 있습니다.

 

 

 

 

 

 

 

 

 

 

 

 

 

 

 

 

 

 

 

 

유메타운에는 1층과 3층에 식당가가 있습니다.

3층은 전날 가 봤기 때문에 이번에는 1층 레스토랑가에서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1층 식당가에 들어가자마자 처음에 보이는 라멘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훌륭한 불 맛이 일품인 곳이었습니다.

 

이 볶음밥이 매우 중대한 요리입니다. 감동적으로 맛있습니다!

아마도 저에게는 이번 여행의 베스트 요리가 이 볶음밥인 것 같습니다.

 

밥 양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300g, 600g이 있는데 600g의 가격이 300g의 두 배가 안 됩니다.

그러므로 많이 먹을 수 있다면 더 큰 볶음밥을 먹어도 좋을 듯합니다.

 

 

 

 

 

 

 

 

 

 

 

 

 

 

 

 

 

 

다른 메뉴들도 맛좋았습니다.

 

사이드메뉴로 만두를 주문해 봤습니다. 군만두는 역시나 맛있었습니다.

 

 

 

 

 

 

 

 

 

 

 

 

 

 

그렇게 유메타운 속의 어느 맛집에서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일본 여행에서는 만족스럽지 않았던 식사가 거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야식까지 야무지게 먹었습니다.

 

온갖 간식들을 먹었습니다.

유메타운의 다이소에서 산 메이지 사의 빼빼로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이렇게 두꺼운 빼빼로를 본 적이 있었던가 싶네요.

 

밀크 초콜릿이 두껍게 입혀진 행복한 과자였습니다.

 

 

 

 

 

 

 

 

 

 

 

 

 

 

 

 

 

 

감자과자는 여러 감각을 즐겁게 해 줍니다.

로손에서 온 칩스타를 즐겼습니다. 

 

 

 

 

 

 

 

 

 

 

 

 

Posted by 깜찍이^^